사회

연합뉴스

추미애 '산사 휴가'에 관용차이용 논란..秋 "검언이 반개혁동맹"(종합)

박재현 입력 2020. 07. 16. 16:01

기사 도구 모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하며 '산사 휴가'를 떠났을 당시 관용차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는 추 장관이 비록 휴가 중이었으나 수시로 보고를 받는 등 업무를 처리 중이었기에 관용차 사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제언론이 문제성 보도..관음증 보도에 힘 보태는 진보신문 역시나 법조출입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하며 '산사 휴가'를 떠났을 당시 관용차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장관은 "검찰과 언론이 반개혁 동맹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16일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추 장관은 지난 7∼8일 연차 휴가를 내고 경기도 화성시의 용주사를 찾았다. 추 장관은 사찰까지 이동을 위해 장관 운전기사가 모는 관용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공무원 행동강령 13조는 "공무원은 관용 차량·선박·항공기 등 공용물과 예산의 사용으로 제공되는 등 부가서비스를 정당한 사유 없이 사적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했다.

추 장관의 '산사 휴가'에는 비서관 1명과 수행비서 1명도 동행했다. 이들은 각각 개인 휴가를 내고 추 장관과 함께 용주사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추 장관이 비록 휴가 중이었으나 수시로 보고를 받는 등 업무를 처리 중이었기에 관용차 사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언제든지 근무지에 복귀 할 수 있도록 운전원이 동행한 것이라고도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언론의 '관용차 사용 논란' 보도가 나온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 언론이 계속 문제성 보도를 한다. 대단하다"며 "관음증 보도에 대한 답변이 이런 것이라면 실망스럽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진보 성향 매체들에서도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연이어 글을 올려 "개혁을 바라는 민주시민에 맞서 검찰과 언론이 반개혁 동맹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며 "관음증 보도에 힘을 보태는 진보신문 역시나 법조 출입 기자다. 절독해야겠다"고 적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