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시장 낮잠 깨우는 일 여성 비서에 강요"

김명일 입력 2020. 07. 16. 16:57 수정 2020. 07. 16. 17:1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측 은 16일 "박원순 전 시장이 낮잠 깨우는 일을 여성 비서에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고소인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시장은 내실에서 낮잠을 잤는데 일정을 수행하는 수행비서가 깨워 다음 일정으로 가면 효율적이나 여성 비서가 깨워야 기분 나빠하지 않으신다며 해당 일이 요구됐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