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소녀상' 차량 위협 유튜버.."와 진짜 재밌다"

김건휘 입력 2020. 07. 16. 20:31 수정 2020. 07. 16. 20:4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 커 ▶

일본 대사관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고 있는 학생들을 향해 극우 성향 유튜버들이 차량을 몰고 돌진하듯 위협하는가 하면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이래놓고 "재미있다"는 반응까지 던지고 있는데요.

학생들이 직접 이 유튜버들을 형사 고소했습니다.

김건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14일 저녁, 승합차 한 대가 소녀상을 향해 갑자기 속력을 올립니다.

경찰들이 제지에 나서자 바로 앞에서 살짝 방향을 바꿔 멈춥니다.

[유튜버 '우파삼촌TV'] "흐흐흐 애들 놀래기는 왜 놀래는데, 잠시 섰다 가는데."

[유튜버 '우파삼촌TV'] "왜 놀래. 내가 무슨 죄를 지었어? 가는데. 와~ 재밌다 진짜."

지난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협상에 소녀상 철거 조건이 들어가자 학생들이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시작했습니다.

1천 6백일 넘게 자리를 지킨 학생들은 위협을 느꼈습니다.

[이수민/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급발진을 해서 여기에 오고, 급정거 하고. 그냥 아무일 없다는 듯이 가는 행태를 보고 고의성이 짙은 행위임이 드러났고."

해당 유튜버는 별다른 의도가 없었다는 입장.

[유튜버 '우파삼촌TV'] "후진해가지고 꺾어가지고 그쪽 방향으로 들어가다보니까(간 거예요). 위해할 생각이 전혀 없었고."

이곳에는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겠다는 학생들과 우파 단체가 대치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극우 유튜버들이 찾아와 학생들을 향한 성희롱성 발언을 그대로 중계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한 보수 단체 회원은 학생들을 향해 성적 행위를 하지 말라고 외치더니,

[김상진/자유연대 사무총장] "천막으로 가리면, 거기서 뭣좀 하려고? 거기서 혹시 **하고 막 그런 건 안 하지? 설마."

경찰 제지를 뚫고 대학생의 천막으로 다가갑니다.

[김상진/자유연대 사무총장] "여기 뭐여, 침대여?"

그러면서도 성적 수치심을 줄 생각은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김상진/자유연대 사무총장] "관심 받고자 하는 하나의 퍼포먼스라고 저희는 보고 있습니다. 그건 남자들한테 한 말이지. 그럼 여자들이 뭐 **를 해요?"

한 유튜버는 여학생의 모습을 찍어 방송하면서 모욕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습니다.

[유튜버 '상상은 자유'] "얘는 좀 오래 못참아요. 내가 알아. 엉덩이가 가볍기 때문에…"

반아베·반일 공동행동 학생들은 유투버와 극우단체 회원들의 살인 미수와 성추행 혐의에 대해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MBC뉴스 김건휘입니다.

(영상취재: 김동세 / 영상편집: 김재환 / 영상제공: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유튜브 우파삼촌TV)

김건휘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