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첫 걸음 뗀 '용산기지'..환경조사 개시했지만 '갈 길 멀어'

김민관 기자 입력 2020.07.16. 21:00 수정 2020.07.16. 23: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노무현 정부 때인 2005년, 정부는 용산에 있는 미군 기지를 뉴욕의 센트럴파크처럼 국가 공원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지금까지도 반환 절차가 지지부진합니다. 한국과 미국, 두 정부는 지난해 말에 반환을 협의하는 절차에 들어갔지만 이 과정에 대해선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반환 절차의 핵심인 환경 오염 조사가 지난 5월에 시작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저희 취재진의 카메라에 현장을 조사하는 모습이 처음으로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먼저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미군기지 '캠프킴'입니다.

텅 빈 부대 안에서 형광색 조끼를 입은 직원들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우리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과 주한미군은 지난 5월 용산 미군기지 전반에 대한 환경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기지 안에 오염이 얼마나 퍼져 있는지를 살펴보는 겁니다.

그중에서도 용산공원 옆 복합시설조성지구 예정부지인 캠프킴에서 첫 번째 현장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실제 반환이 이뤄지기까진 총 5단계를 거쳐야 하는데, 환경조사는 실질적인 첫 단계이자 가장 핵심적인 단계입니다.

환경조사 후, 오염정화 책임을 가려야 하는데 한·미 간에 합의가 안 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가 없습니다.

한·미 양국은 현재 오염 기준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미국은 '건강에 대한 급박하고 실질적인 위험'에 대해서만 책임을 지겠다고 하고, 한국은 위험 정도를 등급화하는 방안을 제시한 상황입니다.

또한 보안 문제를 이유로 환경조사 등 모든 과정을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어 '깜깜이 조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황수비)

◆ 관련 리포트
서울 한 가운데 땅 크기만 260만㎡…'깜깜이 조사'우려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78/NB11959978.html

◆ 관련 리포트
용산기지 돌려받아도 숙제 한가득…'부실 정화' 작업 논란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73/NB11959973.html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