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박원순, 피해자 전보 불허..혈압체크-샤워 속옷 챙기는 일도"(종합)

임화섭 입력 2020.07.16. 21:10 수정 2020.07.17. 12:0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성단체 "박 전 시장, 여비서에 '네가 재면 높게 나와' 발언도" 주장
서울시, 구체적 내용 언급 않고 "조사단 구성 제안 응해달라" 입장문 내
박원순 고소인, 두번째 조사…고발·진정도 잇달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김지헌 임화섭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 A씨의 인사이동 요청을 만류하고 승인하지 않았으며, A씨가 자신의 혈압을 재도록 하는 등 업무 외적인 일로 성적 괴롭힘을 가했다는 주장이 A씨 측에서 나왔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 A씨를 돕고 있는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6일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서면 자료를 내고 박 전 시장이 직접 A씨의 인사이동 요청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에 따르면 A씨는 '승진하면 다른 부서로 이동한다'는 박 전 시장의 인사 원칙을 근거로 전보 요청을 했다.

그런데 박 전 시장은 "누가 그런 걸 만들었느냐", "비서실에는 해당 사항이 없다"며 인사 이동을 만류하고 승인을 하지 않았다고 A씨는 이 단체 측에 진술했다.

A씨는 2016년 1월부터 반기별로 인사이동을 요청했으나 번번이 좌절되다가 지난해 7월 근무지를 이동했다고 이 단체들은 전했다.

A씨는 올해 2월 다시 비서 업무를 맡아 달라는 요청을 받게 되자 인사 담당자에게 "'성적 스캔들' 등의 시선이 있을 수 있으므로 고사하겠다"고 이야기했지만 인사 담당자는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파악조차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단체들은 "시장은 건강 체크를 위해 아침, 저녁으로 혈압을 쟀는데 피해자(A씨)는 '가족이나 의료진이 하는 것이 맞는다'고 의견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채) 여성 비서의 업무로 부여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은 "자기(피해자를 지칭)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서 기록에 안 좋아"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이 단체들은 주장했다.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공개한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이 단체들은 A씨 등 직원 증언을 토대로 박 전 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또 다른 성 비위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은 자료에서 의혹의 당사자를 '시장'이라고만 기재했으며 해당 인물이 박 전 시장인지를 명확히 드러내지는 않았다.

일례로 자료에는 "시장이 마라톤을 하는데 여성 비서가 오면 기록이 더 잘 나온다면서 주말 새벽에 나오도록 요구했다"는 증언 내용이 적혀 있다.

또 "시장이 운동 등을 마치고 온 후 시장실에서 그대로 들어가 샤워할 때 옷장에 있는 속옷을 비서가 근처에 가져다 줘야 했다. 샤워를 마친 시장이 그대로 벗어두면 운동복과 속옷을 비서가 집어 봉투에 담아 시장의 집에 보냈다"는 내용도 나온다.

자료에는 "시장은 시장실 내 침대가 딸린 내실에서 낮잠을 잤는데 이를 깨우는 것은 여성 비서가 해야 했다"면서 "일정을 수행하는 수행비서가 깨워 다음 일정으로 가면 효율적이지만, (서울시 관계자 등이) '여성 비서가 깨워야 기분 나빠하지 않으신다며' (피해자에게) 해당 일을 요구했다"는 증언도 기재돼 있다.

이 단체들은 A씨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한 후 서울시 전 현직 고위 공무원, 별정직, 임기제 정무 보좌관, 비서관 등으로부터 압박성 연락을 연이어 받았고 말했다.

전화를 걸어 온 사람들은 "너를 지지한다"면서도 "정치적 진영론에, 여성단체에 휩쓸리지 말라"고 말하거나 "힘들었겠다"고 위로하면서도 "기자회견은 아닌 것 같다"고 만류하는 얘기 등을 했다고 이 단체들은 전했다.

때로는 "문제는 잘 밝혀져야 한다"면서도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으면 힘들 거야"라는 압박성 전화 내용도 있었다고 이 단체들은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를 보전하고 수사자료를 확보하라"고 경찰에 촉구했다.

양 단체의 발표 후 서울시는 '여성단체 발표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냈으나, 전보 불허, 여성 비서의 업무 내용, 피해자가 받은 압박성 연락 등 구체적인 주장 사안에 대한 해명이나 반박은 빠져 있었다.

서울시는 "조사단 구성을 위한 제안을 15일과 16일 등 두 차례에 걸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에 공문으로 보냈으나 회신이 없는 상태"라며" 16일 두 단체가 입장발표를 통해 요구한 제안사항도 대폭 수용해 조사단 구성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조사단 구성을 위한 서울시 제안에 (양 단체가) 조속히 응해 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입장문을 내기 전에 연합뉴스는 여성단체들이 밝힌 인사 관련 내용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을 복수의 관계자에게 물었으나, "인사 관련 내용의 사실관계는 조사과정에서 확인될 걸로 본다"는 답만 돌아왔다.

ohyes@yna.co.kr, jk@yna.co.kr, limhwasop@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