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인천 수돗물 유충' 신고, 시흥·화성·영종도서도 잇따라

천금주 기자 입력 2020. 07. 17. 06:23

기사 도구 모음

인천에서 '수돗물 유충' 관련 신고가 100건이 넘게 접수된 데 이어 경기 시흥과 화성에서도 비슷한 민원이 잇따라 접수됐다.

경기 화성시에서도 동탄 A아파트 2개 세대 주방과 직업훈련교도소 화장실 수돗물에서 유충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같은 날 영종도 일대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돼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의 아파트 수돗물에서 나온 유충들. 뉴시스

인천에서 ‘수돗물 유충’ 관련 신고가 100건이 넘게 접수된 데 이어 경기 시흥과 화성에서도 비슷한 민원이 잇따라 접수됐다. 인천에서도 서구와 부평구에 이어 영종도 일대에서도 깔따구류 유충이 발견돼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처럼 수돗물 유충 신고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6일 시흥시에 따르면 하상동 A 아파트에 사는 주민 정모씨(48)가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했다. 정씨는 “아침에 중학생 아들이 세수를 하기 위해 세면대에서 수돗물을 틀었는데 유충이 나왔다”며 “4~5㎜ 크기의 유충은 살아 움직였다. 유충이 아주 작아 다른 주민들은 발견하지 못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시흥시는 해당 아파트의 다른 주민들을 대상으로 유충 발견 여부 및 원인 조사에 나섰다. 이 일대 수돗물은 연성정수장에 공급되고 있다.

경기 화성시에서도 동탄 A아파트 2개 세대 주방과 직업훈련교도소 화장실 수돗물에서 유충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화성시는 지난 15일 2~3㎜정도의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확인 작업을 벌이는 중이었다.

A아파트에서 접수된 2건의 신고 중 1건의 이물질이 유충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른 1건은 사진만 남아 있어 식별이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A아파트는 용인 수지정수장, 2007년 건립된 화성 석우배수지를 통해 수돗물을 공급받는다. 시는 수지정수장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에 신고 내용을 통보했으며 시가 관리하는 석우배수지에 대해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는 “직업훈련교도소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나방파리의 유충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교도소는 매송정수장, 2018년 건립된 마도 배수지를 통해 수돗물을 공급받고 있다. 화성시 관계자는 “마도 배수지는 건립된 지 2년밖에 되지 않아 시설에서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다만 화장실에서 주로 발견되는 나방파리가 수도꼭지 안에 알을 낳아 유충이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영종도 일대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돼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 중부수도사업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영종도 한 맘카페에 한 회원이 “남편이 세면대에 있던 유충을 잡아왔다”면서 유충이 찍힌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이 회원 외에도 ‘수돗물 유충’ 사태 이후 불안감에 쌓인 주민들이 온라인 모임 등을 통해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인천시 서구, 부평구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지난 15일엔 강화도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나와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