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일본 철로 우리집 짓는다고?'.. 저가 공세에 뿔난 '포스코·현대제철'

전민준 기자 입력 2020. 07. 17. 08:49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 특수가 무산되며 내수 침체에 빠진 일본제철과 JFE스틸 등 일본 주요 철강업체들이 한국으로 건설용, 재압연용 철강재를 저가로 내보내고 있다.

일본산 저가 철강재의 공습은 포스코·현대제철 등 국내 철강업계의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내부적으로 일본제품에 대한 AD제소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며 "저가 일본산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올림픽 특수 무산으로 내수 침체에 빠진 일본 철강업체들이 한국에 덤핑 판매를 본격화 하고 있다. 사진은 신일본제철 도쿄공장./사진=뉴시스

도쿄올림픽 특수가 무산되며 내수 침체에 빠진 일본제철과 JFE스틸 등 일본 주요 철강업체들이 한국으로 건설용, 재압연용 철강재를 저가로 내보내고 있다. 올해 3분기 흑자 전환해야 하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반덤핑(AD) 제소도 검토 중이다.

17일 철강업계 및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본산 열연강판은 111만톤 수입돼 전년동기대비 6.9% 증가했으며 봉·형강은 23만톤으로 12.1% 늘었다. 열연강판은 전체 수입물량(187만톤) 중 일본이 58.8%를 차지했다. 열연강판은 압엽용과 건축물 내외장재로. 봉형강은 건축구조물의 뼈대로 쓰인다.

수입량 증가는 가격 경쟁력 때문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일본산 열연강판은 톤당 57만원으로 2019년 64만원보다 7만원 내려갔다. 일본산 봉형강가격은 톤당 65만~70만원 수준으로 한국산 대비 5만~6만원 낮게 책정됐다. 일본산 열연강판과 봉형강은 동부제철 등 철강 제조업체, 종합상사, 철강 유통업체 등이 대부분 수입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내수 판매에 큰 어려움이 발생했다. 

일본 철강업체들은 자국 내 수요 부진과 도쿄 올림픽 무산으로 오히려 재고가 쌓인 상황이다. 이에 한국 등 해외에 저가로 철강 재고를 팔아치우는 중이다. 일본산 저가 철강재의 공습은 포스코·현대제철 등 국내 철강업계의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전체 매출액 가운데 건설용 제품은 약 30%를 차지한다.

증권업계에선 올해 2분기 포스코가 사상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제철도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연속 적자를 낸 데 이어 2분기에도 198억원의 적자를 냈을 것으로 전망됐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내부적으로 일본제품에 대한 AD제소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며 “저가 일본산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기자 minjun84@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