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하태경 "'신발투척' 부시도 당했지만 '처벌불원' 말해..文 배워야"

유경선 기자 입력 2020. 07. 18. 14:03

기사 도구 모음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발을 벗어 던진 50대 남성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과 관련,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비슷한 일을 겪었지만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부시 전 대통령에게 배우라"고 촉구했다.

또 "(부시 전 대통령은) 그가 신발을 던진 것은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이라크 사법당국이 이번 일에 과잉대응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러리스트 아니라 정권에 항의한 시민..대통령이 포용해야"
"자유국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건조물침입' 혐의는 코미디"
지난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에서 한 남성이 개원 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지고 구호를 외치다가 제지당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발을 벗어 던진 50대 남성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과 관련,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비슷한 일을 겪었지만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부시 전 대통령에게 배우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 시민은 직접적인 테러나 폭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고 정권에 대해 항의를 표시한 것이니 넓은 품으로 포용해주기를 촉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A씨(57)는 지난 16일 오후 3시30분쯤 국회 개원식 연설 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 2층 현관 앞에서 차량에 탑승하려던 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씨에게 공무집행방해 및 건조물침입 혐의를 적용해 1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 의원은 "거의 똑같은 사례가 부시 전 대통령의 이라크 방문 때 일어났다"며 "2008년 12월 이라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당시 문타다르 알 자이디라는 이라크 기자가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항의하며 욕설과 함께 신발을 두 차례 던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시 전 대통령은 신발 두 짝을 모두 피했고 소동 이후로도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며 "자유국가에서는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고 적었다.

또 "(부시 전 대통령은) 그가 신발을 던진 것은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이라크 사법당국이 이번 일에 과잉대응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욕먹을 일을 아주 많이 했다"며 "부시 전 대통령의 말처럼 자유국가에서 욕을 먹는 대통령에게는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담장을 허물자며 '열린 국회'를 강조하는 마당에, 국회에 들어온 데 대해 건조물침입 혐의를 적용한 경찰의 발상도 '코미디'"라고 꼬집었다.

kays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