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정수기 코드 뽑고, 식당마다 '생수'..수돗물 공포에 지친 시민들

서준석 기자 입력 2020. 07. 18. 19: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인천에선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단 신고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는 오늘(18일) 이 유충들이 정수장에서 발생됐고 수도관로를 거쳐 가정집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어디서 시작됐는지는 밝혀냈습니다만, 시민들 고통을 덜어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서준석 기자가 인천을 돌아보니 가정집들은 정수기 코드를 아예 다 뽑아놓고 아이도 생수로 씻기고 있었고요, '생수를 사용한다'고 써 붙인 식당들도 있었습니다.

[기자]

집 안 곳곳에 생수통이 놓여 있습니다.

정수기는 아예 코드를 뽑아놨고, 밥은 조리된 것만 사 먹습니다.

아이 몸도 생수로 씻깁니다.

유충이 발견됐다는 소식 이후, 수돗물을 쓰기 무서워졌기 때문입니다.

[홍진용·마민서/인천 서구 주민 : 생수로 애기 샤워하고…계속 불안해요. 물이 없으면 살수가 없는데…]

생수를 찾는 손님이 늘자, 인근 마트에서는 수백 박스의 생수통을 구해 쌓아놨습니다.

[이성회/마트 팀장 : 지금 거래처들도 (생수)수급이 조금 부족할 것 같다고 말을 해주죠.]

식당과 주점은 문에 아예 '생수를 사용한다'는 안내문을 붙였습니다.

[식당 종업원 :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준 데다가, 물까지 이러니깐 사람들이 외식 자체를 꺼리죠.]

'붉은 수돗물'에 이어 이번 유충 사태까지 겪은 서구 주민들은 인천을 떠나고 싶다는 마음입니다.

[인천 서구 주민 : 어르신들도 있잖아요. 어르신들은 필터를 어떻게 구매해서 어떻게 끼는지를 모르잖아요. 이사 가는 게 답인 것 같아요.]

수돗물에서 유충 발견됐다는 신고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16~17일 사이, 인천 시내 17곳에서 추가로 유충이 발견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충들이 정수장에서 흘러들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는 서구 공촌정수장 유충과 서구 원당동 가정집에서 발견된 유충들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같은 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