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채널A 前기자·한동훈, '유시민 엮기 공모' 보도에 "법적대응"(종합)

이장호 기자 입력 2020.07.19. 10:59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채널A 이모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측이 전날(18일) 두 사람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조작 연루 의혹 제기를 공모한 정황이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전 기자 측 변호인은 19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전날 KBS가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 부산 녹취록에 나오는 내용이라고 보도한 것은 녹취록 확인 결과 사실과 완전히 다르다"며 "허위보도 및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前기자 "공모대화 전혀 없어..한 검사장 유시민 관심 없다해"
한동훈 "실제 존재않는 대화로 허구·창작..법적조치 취할 것"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채널A 기자 이모씨2020.7.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채널A 이모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측이 전날(18일) 두 사람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조작 연루 의혹 제기를 공모한 정황이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전 기자 측 변호인은 19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전날 KBS가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 부산 녹취록에 나오는 내용이라고 보도한 것은 녹취록 확인 결과 사실과 완전히 다르다"며 "허위보도 및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KBS는 이 전 기자가 지난 총선을 앞두고 한 검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유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전 기자 측은 "녹취록상, 유시민의 신라젠 주가조작 연루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하는 대화가 전혀 없다"며 "오히려 이 전 기자의 유시민 관련 반복 질문에 한 검사장은 ‘유시민이 어디서 뭘 했는지 전혀 모른다. 관심 없다, 다수의 서민을 상대로 한 금융범죄를 신속한 수사를 통해 정확히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명인을 강연회에 동원하는 것은 전형적인 주가조작사범들의 서민 기망 수법’이라고 언급한 것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또 이 전 기자가 "총선에서 야(야권) 등이 승리하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힘이 실리다"는 등 유 이사장 관련 취재 필요성을 언급했고, 한 검사장은 이를 돕겠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독려성 언급도 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이 전 기자 측은 "녹취록에 '총선 및 '야당'이라는 단어가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며 "누구의 발언이든 총선, 야당이 승리하면 총장에게 도움이 된다는 등 비슷한 대화조차 없고, 총선 관련 대화도 전혀 없었다. 한 검사장이 돕겠다는 독려 취지 발언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정계 은퇴를 했다. 수사하더라도 정치적 부담이 크지 않다"라는 취지의 말도 했고, 총선을 앞두고 보도 시점에 대한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관련 대화 사살이 전혀 없다"며 "오히려 이 전 기자의 질문에 한 검사장이 '유시민이 어디서 뭘 했는지 전혀 모른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한 검사장 측 변호인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KBS의 보도는 실제 존재하지도 않는 대화가 있었던 것처럼 꾸며낸 완전한 허구·창작에 불과하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보도시점이나 내용도 악의적이며 보도 전 저희에게 확인을 받은 바 없다"며 "당사자 확인 없이 누구로부터 듣고 허위보도를 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 및 보도 기자 등을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며 "보도를 악의적으로 유포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엄중한 법적 조치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ho86@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