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청해진함 사고 재조사..유족 "해군 셀프조사는 안 돼"

채윤경 기자 입력 2020. 07. 19. 19:58 수정 2020. 07. 19. 22: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청해진함에서 사고를 당한 이형준 해군 하사의 안타까운 죽음, 저희 뉴스룸에서 집중 보도해드렸지요. 여러 의혹에도 불구하고, "재조사는 없다"던 군이 뒤늦게 재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그 주체가 또 해군이라 객관성을 갖기 어렵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형준 하사는 2018년 청해진함에서 사고를 당한 뒤, 6번의 수술 끝에 지난 4월 숨졌습니다.

동료 해군 세 명은 JTBC와 인터뷰에서 "함장의 실수로 사고가 났다"고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해군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습니다.

보도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만8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습니다.

결국 국방부는 보도 이후 2주만에 재조사를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유가족은 "해군이 재조사 주체로 선정돼 객관성을 갖기 어렵다"고 지적합니다.

[이태진/고 이형준 하사 사촌형 : 지금까지도 (사고 원인을) 은폐·엄폐했는데 또다시 해군에서 이제야 서 재조사를 안 해주겠다고 했으면서 재조사를 하겠다는 내용을 어떻게 믿고 가겠습니까.]

당초 유가족은 국방부가 직접 나서 재조사를 해달라고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함장의 잘못을 지적한 현직 해군들의 신상이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해군 측은 최근 유가족과 통화에서 사고 과정을 밝힌 동료가 누군지 물었습니다.

[김영수/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조사2과장 : 해군에서 내부 공익제보한 군인들의 신상을 요구한 것은 그 군인들 입장에서는 색출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국방부는 조사의 전문성을 고려해 해군이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는 입장입니다.

해군은 조사의 객관성을 위해 민군합동조사단을 꾸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J : 박상현)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