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성경책 담긴 풍선 북에 보내려던 '순교자 소리' 대표 또 적발

이우성 입력 2020. 07. 20. 18:05

기사 도구 모음

강원도 철원에 이어 경기도 김포에서 성경책이 담긴 대형 풍선을 북한에 보내려던 '순교자의 소리' 대표 에릭 폴리 목사가 경찰에 또 다시 고발 조처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20일 북한으로 풍선을 띄우기 위해 대형 풍선과 헬륨 가스통, 성경책 등을 차에 싣고 김포에서 이동 중인 이 단체 대표 폴리 목사를 재난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 특사경, 김포서 풍선·헬륨가스통 실린 차 적발해 서울경찰청에 넘겨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강원도 철원에 이어 경기도 김포에서 성경책이 담긴 대형 풍선을 북한에 보내려던 '순교자의 소리' 대표 에릭 폴리 목사가 경찰에 또 다시 고발 조처됐다.

압수한 헬륨가스통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20일 북한으로 풍선을 띄우기 위해 대형 풍선과 헬륨 가스통, 성경책 등을 차에 싣고 김포에서 이동 중인 이 단체 대표 폴리 목사를 재난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폴리 목사는 19일 오후 7시 50분께 대형 풍선 2개와 헬륨가스 통 2개, 성경책 14권 등을 차에 싣고 이동하다 의심 차량 동선을 추적해 온 지자체의 신고로 김포시 갈산사거리에서 도 특사경에 적발됐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17일 북한과 접한 연천·파주·김포·고양·포천 등 5개 시·군을 11월 30일까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등 대북 전단 살포와 대북 풍선 부양 행위 등을 금지하는 행정 조치를 내렸다.

이를 위반하면 관련법 제79조의 벌칙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도 특사경 관계자는 "현재 대북 전단 살포 관련 행위 등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 중인 점을 고려해 사건을 서울청으로 넘겼다"고 말했다.

이 선교단체는 지난 3일에도 강원도 철원군에서 성경이 담긴 대북 풍선 4개를 띄우려 한 혐의로 강원지방경찰청에 고발된 바 있다.

순교자의 소리 "북한에 성경책 담은 대형풍선 보냈다" (인천=연합뉴스) 선교단체 '순교자의 소리'는 지난 25일 인천 강화도에서 성경책을 넣은 대형풍선 4개를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26일 주장했다. 대형풍선은 환경에 무해한 천연고무로 제작됐으며 내부에는 헬륨가스와 성경책이 담겼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사진은 대형 풍선을 날려 보내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캡처한 사진. 2020.6.26 [MK new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경기도는 지난달 22일에는 4개 대북 전단 살포단체를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한 바 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