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美,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 절취 시도 중국인 해커 기소

국기연 입력 2020. 07. 22. 13:52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를 포함한 미국의 산업 정보 절취를 시도한 중국인 해커 2명을 기소했다.

미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국가안전부(MSS)와 연계된 중국인 해커가 지난 10여년 동안 미국의 제약 회사, 첨단 기업, 중국의 반체제 인사 등에 관한 광범위한 정보 수집 활동을 해왔고, 그 피해 규모가 수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를 포함한 미국의 산업 정보 절취를 시도한 중국인 해커 2명을 기소했다. 미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국가안전부(MSS)와 연계된 중국인 해커가 지난 10여년 동안 미국의 제약 회사, 첨단 기업, 중국의 반체제 인사 등에 관한 광범위한 정보 수집 활동을 해왔고, 그 피해 규모가 수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MSS는 중국의 민간 정보기관으로 방첩, 외국 정보 수집, 국내 정권 안보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중국인 해커가 중국 정보기관을 대신해 미국을 포함한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치료, 검사 관련 정보 네트워크의 취약성에 관한 조사 활동을 했다고 미 법무부가 밝혔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를 빼내는 데 성공했는지 공개하지 않았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이날 중국 정부가 ‘조직범죄 연합’처럼 미국의 바이오 기술 기업 해킹 등을 지원해왔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기소된 중국인 리 샤오위와 둥자즈는 미국의 첨단기술 및 제약,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기업과 미국, 중국, 홍콩 등에서 활동하는 반체제 인사 및 인권활동가, 목사 등을 해킹 대상으로 삼았다고 법무부가 공소장을 통해 밝혔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2015년 중국의 미국 산업 정보 절취를 근절하는 내용의 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을 계기로 약 18개월 동안 중국 정보기관의 산업 스파이 활동이 일시적으로 줄어들기도 했으나 이번에 기소된 중국인 2명은 2016년과 2017년에도 미국의 산업 정보 절취를 계속했었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간에는 범죄인인도조약이 없어 미국이 기소한 중국인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NYT가 전했다. 미국은 중국 정보 요원과 민간인 해커를 계속해서 기소함으로써 중국에 억제력을 행사하고, 중국의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려 한다고 NYT가 보도했다. 

미국, 영국, 캐나다는 최근 공동으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러시아 정보기관이 후원하는 해커 집단이 미국 등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를 빼내려 했다고 밝혔었다. 존 디머스 미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중국이 러시아와 이란, 북한의 뒤를 이어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부끄러운 나라가 됐다”고 비난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 홍콩, 남중국해, 중국 내 소수 인종 탄압 문제로 중국 때리기에 나서고,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미국계 기업의 본국 이전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나 자신이 소유한 기업들은 지난해 9월 이후 중국산 제품을 8t 이상 사들였다고 CNN이 관세정보 추적업체 ‘임포트지니어스’ 분석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가을에는 뉴욕의 트럼프 호텔이 최소 6t 분량의 중국산 탁자를 수입했고, 약 2개월 전에는 로스앤젤레스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이 중국 상하이에서 2t 분량의 장식장을 매입했다고 CNN이 전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