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4차감염 우려에 제주 어도초서 이틀째 집단 등교거부

오미란 기자 입력 2020. 07. 23. 12:00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광진구 20번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한 4차 감염 우려에 제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이틀째 등교수업을 거부하는 집단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

추이를 보면 전날(53명·유 8·초 45)과 비교해 등교를 거부한 학생 수가 16명 줄어들긴 했지만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애월읍 내 모든 학교의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하기로 기존 방침을 유지하면서 집단 행동이 계속 이어지는 모양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3명→37명' 하루 새 16명 줄었지만 집단행동 계속
학부모회 "원격수업 전환을"..도·교육청 "안심해도"
22일 집단 등교 거부 사태가 발생한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어도초등학교 운동장에서 학부모들과 제주도, 제주도교육청, 제주시교육지원청 관계자 간 긴급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어도초 앞은 서울 광진구 20번 코로나19 확진자발(發) 제주 첫 3차 감염자인 제주 26번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이 집중돼 있는 곳이다.2020.7.22 /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서울 광진구 20번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한 4차 감염 우려에 제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이틀째 등교수업을 거부하는 집단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에 있는 어도초 병설유치원에서는 7명, 어도초에서는 40명 등 총 47명이 등교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초등학생 10명은 등교 전 자가진단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화인 돼 등교 중지 조치가 취해졌으나, 나머지 37명(유 7·초 30)의 경우 자발적으로 등교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등교를 거부한 학생들은 학교 측의 안내에 따라 현장학습체험 신청서를 제출해 출석을 인정받은 상태다. 당초 30일 범위 안에서 쓸 수 있었던 이 현장체험학습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45일 범위 안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추이를 보면 전날(53명·유 8·초 45)과 비교해 등교를 거부한 학생 수가 16명 줄어들긴 했지만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애월읍 내 모든 학교의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하기로 기존 방침을 유지하면서 집단 행동이 계속 이어지는 모양새다.

이번 집단 등교거부 사태는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발(發) 제주 첫 3차 감염자인 제주 26번 확진자 A씨로 인해 촉발됐다.

등교중지 조치가 내려진 제주시 한림읍 한림초등학교 정문 앞에 바리케이드가 설치돼 있다.© News1 오현지 기자

A씨가 지난 15일 제주시 한림읍의 한 유흥주점에서 2차 감염자인 제주 21번·24번 확진자와 동석했음에도 스스로 검사를 받거나 자가격리를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지난 20일 오전 방역당국에 의해 검사를 당했음에도 낮 동안 외출했기 때문이다.

현재 A씨의 자택과 애월농협봉성지점 365코너(ATM) 등 A씨의 동선은 어도초 인근에 집중돼 있다.

이에 어도초 학부모회는 현재 원격수업 전환과 봉성리 주민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 방역당국의 자문을 얻은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등 등교중지 조치를 내릴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등교 전 자가진단앱 사용과 등교 시 발열체크 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24일까지 제주시 한림읍 내 모든 학교(14곳·유치원 5·초등학교 5·중학교 2·고등학교 2)에 대해서는 등교중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제주시 애월읍과 달리 제주시 한림읍에서는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광진구 20번 환자가 다녀간 뒤 이 환자와 접촉한 주민 4명이 잇따라 16일과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mro1225@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