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추미애 탄핵' 부결됐지만.. 이탈표 '시끌'

이정수 입력 2020. 07. 24. 05:06 수정 2020. 07. 24. 09:36

기사 도구 모음

야당 의원 110명이 제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 끝에 부결 처리됐다.

추 장관 탄핵소추안은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무기명 표결에서 재석 의원 292명 가운데 찬성 109표, 반대 179표, 무효 4표로 통과되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찬성 109표 vs 반대 179표.. 무효 4표
통합당 "범여권에서 최소 6표 나왔다"
172명 참석한 민주.. 이탈표 없다는 뜻

[서울신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야당 의원 110명이 제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 끝에 부결 처리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사불란하게 반대표를 던지는 정공법으로 추 장관과 검찰개혁에 힘을 실어 주며 21대 국회 첫 여야 표대결에서 확실한 힘의 우위를 과시한 것이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일부 이탈표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 탄핵소추안은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무기명 표결에서 재석 의원 292명 가운데 찬성 109표, 반대 179표, 무효 4표로 통과되지 못했다. 앞서 통합당과 국민의당(3명), 야권 성향 무소속(4명) 의원 110명은 지난 20일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제출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 부결 직후 본회의장을 나와 “민주당(범여권) 쪽에서 최소 6표 이상 다른 표(이탈표)가 나온 걸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탄핵에 찬성하는 야당 의원 3명이 이날 본회의에 불참했기 때문에 찬성 109표와 무효 4표 중 최소 6표는 범여권에서 나왔다는 설명이다. 그는 “민주당 쪽 기권은 사실상 찬성 아니냐”고도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 참석한 인원이 172명이라고 설명했다. 이탈표가 없다는 의미다.

민주당은 이날 표결로 야당의 공세를 받는 추 장관과 검찰개혁을 지지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통합당이 제출한 탄핵소추안은 누가 보더라도 검찰개혁을 저지하겠다는 목적의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서 검찰총장을 감싸고도는 통합당의 행태는 안하무인”이라고 비판했다.

재적 의원 과반(151명) 찬성이 필요한 탄핵소추안의 가결 가능성은 애초부터 희박했다. 그럼에도 통합당이 탄핵 카드를 꺼낸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공격이 부당함을 국민에게 알리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주 원대내표는 본회의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정부 질문) 현장에서 추 장관이 얼마나 오만방자했냐”며 “국민의 생각이 어떤지, ‘추미애 노(NO)’라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통합당은 지난 1월 20대 국회에서도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했지만 처리 기한인 72시간 내에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자동 폐기된 바 있다. 다만 탄핵소추안 부결과는 별개로 민주당 내부에서도 추 장관의 최근 행보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