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인터넷 생중계 도중 PC방 여종업원 '찰칵'..누리꾼이 몰카범 적발

입력 2020. 07. 25. 20: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PC방에서 일하던 여종업원을 불법 촬영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여종업원은 평소 일하던 모습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했는데, 방송을 시청하던 누리꾼들이 수상한 손짓을 포착했습니다. 정치훈 기자입니다.

【 기자 】 PC방에서 노란색 옷을 입은 여종업원이 손님이 나간 자리를 정리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검은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잽싸게 치마를 향해 손을 뻗습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여성이 남성을 바라보지만, 시치미를 떼자 별일 아닌 듯 상황이 지나갑니다.

피해 여성은 일하는 모습을 한 인터넷방송에 생중계했는데, 때마침 수상한 손짓을 포착한 누리꾼의 제보가 이어집니다.

▶ 인터뷰 : 피해 여성 - "진짜로? 몰카 찍었다고? 누가?"

한차례 오리발을 내밀어 보지만 CCTV확인 결과 고스란히 범행 장면이 담겼습니다.

▶ 인터뷰 : 불법 촬영 피의자 - "핸드폰 들이민 거 다 찍혔어요. 사람들 지금 800명 넘게 보고 있거든요. 거짓말하지 마세요." "아니, 진짜 안 찍었어요."

혐의를 부인하던 남성은 결국 현행범으로 붙잡혔습니다.

▶ 인터뷰 : 인터넷방송 대화창 음성 - "○○아! 경찰서 가자. 우리가 증거다. 저 버릇 고치자!"

피해 여성은 인터넷방송을 한다는 이유로 2차 피해를 받고 있다며 호소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불법 촬영에 쓰인 휴대전화를 분석해 추가 범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편집 : 김혜영 화면출처 : 유튜브 '이슈톡톡' 채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