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북 "코로나19 의심 탈북민 월북..개성시 봉쇄" 특급경보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입력 2020. 07. 26. 20:58 수정 2020. 07. 26. 23: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최대비상방역체제 선포
군 당국 "김포 거주 20대 확인 중"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발부 상태

[경향신문]

북한이 코로나19 환자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으로 재입북함에 따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26일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불법 귀향자’에 대한 검사 결과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은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하시였다”고 밝혔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은 24일 관련 보고를 받은 직후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 보도했다.

정치국 비상확대회의에서는 “월남 도주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전연부대의 허술한 전선경계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해당한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을 계기로 주민과 군에 대한 통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 매체 보도에 대해 “현재 군은 북 공개 보도와 관련, 일부 인원을 특정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2017년 입국한 탈북민 중 현재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경기 김포시에 거주하는 24세 남성 김모씨를 특정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 출신인 김씨는 3년 전 한강 하구를 통해 탈북한 것으로 알려져 같은 루트로 재입북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김씨는 지난달 중순 평소 알고 지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구속영장도 발부된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sim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