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국민 10명 중 6명 "수도 이전해도 집값 안 잡혀"

나진희 입력 2020. 07. 27. 10:24 수정 2020. 07. 27. 10:52

기사 도구 모음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수도권 집값을 안정시킬 것이라는 정부·여당의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 국민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행정수도 세종시 이전은 수도권 집값 안정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주장에 전체 응답자의 54.5%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수도권 거주자(62.8%)가 가장 높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수도권 집값을 안정시킬 것이라는 정부·여당의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 국민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공감하는 비율은 40.6%, 비공감은 54.5%였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행정수도 세종시 이전은 수도권 집값 안정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주장에 전체 응답자의 54.5%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공감한다’는 응답은 40.6%로 나타났다. 4.9%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수도권 거주자(62.8%)가 가장 높았다.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응답자의 69.3%는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는데 이는 최근 서울 집값 상승을 체감한 영향이 크다는 해석이다. 

반면 대전·충청·세종 권역의 응답자 중에서는 ‘공감한다’는 응답률이 51.0%로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비율(45.8%)보다 높았다.
리얼미터 제공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한다’는 응답이 66.8%였던 반면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7.6%로 조사됐다. 무당층에서도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9.0%로 집계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의 경우 ‘공감한다’는 응답이 69.9%,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23.8%였다. 대통령을 지지하는 경우 행정수도 이전에도 찬성하는 비율이 높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반면 국정운영을 ‘잘 못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공감한다’는 응답은 16.6%,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80.4%로 정반대의 결과를 나타냈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5.8%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행정수도완성추진 태스크포스(TF·전담조직)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민주당은 국회와 청와대, 정부 부처를 모두 세종시로 옮긴다는 구상이지만, 여야 합의가 없으면 입법이 쉽지 않은 만큼 TF를 통해 당 안팎의 여론을 수렴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일 행정수도 완성 관련 검토안을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 핵심 인사들이 참석하는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논의했고, 이를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보고했다. 현재 당 지도부에서는 개헌 논의까지 공론화한 상태다. 이 대표는 최근 공개적인 자리에서 개헌을 통한 수도 이전이 가능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사진=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