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신규확진 25명중 해외유입 16명..지역발생 9명 1주일만에 한자리(종합)

김예나 입력 2020.07.27. 10:41 수정 2020.07.27. 10:43

지난 주말 100명대까지 치솟았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7일 20명대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 25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16명으로, 지역발생 9명보다 많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6명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9명은 경기(4명), 서울(3명), 충북·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말 113명-휴일 58명 비해 감소..러 선원-이라크 근로자 확진 주춤 영향
검사 건수 감소 영향도..주말·휴일 각 4천여건, 직전 이틀의 절반 수준
서울 9명·경기 6명·부산-충북-충남 각 1명 발생..사망자 총 299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난 주말 100명대까지 치솟았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7일 20명대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 급증 원인이었던 부산항 정박 러시아 선박과 귀국 이라크 근로자 집단감염의 여파가 주춤한 데다 지역감염도 줄어든 영향이다.

그러나 집단감염의 불씨가 완전히 꺼진 것이 아닌 데다 부산에서는 러시아 선원발(發) 감염이 부산항을 넘어 지역사회로 이미 'n차 전파'된 상황이라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 해외유입 확진자 '주춤'…일일 신규 확진자 1주일만에 다시 20명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명 늘어 누적 1만4천175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일(26명) 이후 1주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20일 이후 나흘 동안 45명→63명→59명→41명 등 40∼60명대를 오르내리다가 토요일인 25일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귀국한 우리 근로자와 러시아 선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면서 113명까지 치솟았고 일요일인 전날에는 58명을 기록했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명 늘어 누적 1만4천175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일(26명) 이후 1주일 만이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줄어든 것은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27일 0시 기준 검사 건수는 4천48건으로, 26일(4천292건)과 비슷했으나 25일(8천307건), 24일(9천437건)에 비해서는 적었다.

신규 확진자 25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16명으로, 지역발생 9명보다 많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26일 이틀간 86명, 46명까지 급증했다가 다시 10명대로 내려왔다. 비록 10명대이긴 하지만 지난달 26일 이후 32일째 두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지난 3월 말∼4월 중순(3월 18일∼4월 17일·31일간) 최장 기록을 넘어섰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6명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9명은 경기(4명), 서울(3명), 충북·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필리핀이 4명, 이라크·러시아 각 3명, 카자흐스탄·홍콩 각 2명, 미국·벨기에 각 1명 등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지역발생 9명 가운데 8명이 수도권…위중·중증환자 14명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0일(4명) 이후 1주일 만에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앞서 수도권 사무실, 교회, 군부대 등 곳곳에서 연쇄감염이 발생하면서 지난 23일 지역감염자가 하루에 39명까지 나왔던 점을 고려하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를 시도를 보면 서울 6명, 경기 2명 등 수도권이 8명이다. 이외에 부산에서 1명이 확진됐다.

이중 서울 관악구 사무실, 강서구 노인 주야간 보호시설인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 등에서는 연일 확진자가 1∼2명씩 나오며 좀처럼 불씨가 꺼지지 않은 채 확진자 규모를 불리고 있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명 늘어 누적 1만4천175명이라고 밝혔다.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해외유입과 지역발생을 합치면 수도권이 15명(서울 9명, 경기 6명)이고 전국적으로는 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 중에는 30대 확진자가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20대(5명), 70대(4명), 40대(3명) 등의 순이다.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299명이 됐다. 방대본은 지난달 19일 확진돼 순천향대 천안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5세 여성이 전날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5명 늘어 누적 1만2천905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9명 증가해 971명이며, 이 가운데 위중·중증환자는 14명이다.

코로나19 검사자는 총 152만6천974명으로, 149만4천29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만8천77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자 현황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