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에 '강성' 김재하 부산본부장

강지은 입력 2020. 07. 27. 17:35

기사 도구 모음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 부결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가운데 민주노총은 27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본격 전환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간부 중심의 임시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열고 비대위 구성을 논의한 결과 비대위원장에 김재하 부산본부 본부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사정 합의안 부결에 따른 김명환 지도부 사퇴로
비대위, 내홍 수습·투쟁 과제..선거 준비 착수할 듯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 본부장이 20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노사정합의안 부결 입장 발표 민주노총 대의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노사정 합의에 대한 민주노총 논의경과 및 쟁점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20.07.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 부결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가운데 민주노총은 27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본격 전환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간부 중심의 임시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열고 비대위 구성을 논의한 결과 비대위원장에 김재하 부산본부 본부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규약에 따르면 직선으로 선출된 위원장과 수석부위원장, 사무총장 등 임원이 전원 유고 시에는 비대위가 그 권한을 대행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비대위는 중집이 위촉하며 중앙위원회 인준을 받아야 한다.

김재하 비대위원장은 1961년생으로 부산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다. 철도노조 조합원 출신으로 철도노조 부산본부장을 역임했고 부산적폐청산시민사회 상임대표를 겸임하고 있다. 민주노총 내에서 강성파로 분류된다.

비대위는 노사정 합의안 표결과 지도부 사퇴 과정에서 겪은 내홍을 수습하고 '전태일 3법'을 비롯한 하반기 투쟁 사업 등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김명환 위원장의 임기가 당초 올해 말까지로 차기 위원장 선거를 앞둔 만큼 비대위는 사실상 새 지도부 선출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는 30일 중집 회의에서 사무총장 역할을 대신하는 집행위원장과 나머지 비대위원 선출 등 비대위 구성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다음달 20일에는 중앙위에 제출할 비대위 구성안과 하반기 사업계획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중앙위는 다음달 26일 진행될 예정이며 위원장 선거 일정도 함께 확정될 예정이다.

김재하 비대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민주노총이 조합원과 함께 다시 희망과 도약의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투쟁했으면 한다. 저도 연말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23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노사정 합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추인을 받는 데 실패했다.

노사정 합의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밝혀온 김 위원장은 합의안 부결 시 사퇴하겠다고 배수진까지 쳤지만 합의안은 투표인원 1311명(재적인원 1479명) 중 찬성 499명(38.27%), 반대 805명(61.73%)으로 부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