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뇌졸중 환자 '모바일 앱 사후관리' 효과 좋네

임웅재 기자 입력 2020.07.28. 15:32

모바일 앱을 활용해 뇌졸중 환자를 비대면 사후관리하면 질병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뇌졸중과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 고혈압·우울감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신경과 권형민 교수팀이 뇌졸중클리닉에서 치료받은 성인 99명에게 사후관리용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적용 전과 적용 4주·12주 뒤 혈압, 뇌졸중에 대한 이해도(인식점수), 우울증평가척도(BDI) 점수 등을 비교분석한 결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라매병원 권형민 교수팀
질병이해도↑ 혈압·우울감↓

[서울경제] 모바일 앱을 활용해 뇌졸중 환자를 비대면 사후관리하면 질병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뇌졸중과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 고혈압·우울감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신경과 권형민 교수팀이 뇌졸중클리닉에서 치료받은 성인 99명에게 사후관리용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적용 전과 적용 4주·12주 뒤 혈압, 뇌졸중에 대한 이해도(인식점수), 우울증평가척도(BDI) 점수 등을 비교분석한 결과다. 후유증으로 간병인에게 전적으로 의존하는 환자는 연구대상에서 제외됐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의 권형민 교수팀이 뇌졸중 환자들을 비대면 사후관리하기 위해 적용한 모바일 앱. 혈압·신체활동량 등과 뇌졸중 관련 교육·운동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돼 있다.
환자들은 블루투스 혈압계로 하루 2회(오전 7시, 오후 9시) 혈압을 재고, 손목 착용식 스마트 밴드로 신체활동량을 기록했다. 임상의사는 뇌졸중 사후관리 환자들의 혈압·혈당·신체활동량과 약물복용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고 환자들이 앱을 이용해 뇌졸중 교육·운동 프로그램 등을 적극 이용하도록 했다. 뇌졸중에 대한 이해도, 우울증 척도점수, 건강관련 삶의 질은 방문 때마다 조사했고 모바일 사후관리 시스템에 대한 만족도는 3회 방문 때 평가했다.

그 결과 이들 환자의 뇌졸중 인식 수준과 우울증, 혈압지표 개선에 유의한 효과를 거뒀다. 우선 뇌졸중 전반에 대한 환자의 이해도가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적용 전 평균 59.6점에서 4주 후 2차 병원 방문 때 67.6점, 12주 후 3차 방문 때 74.7점으로 향상됐다. 우울증 평가척도(BDI) 점수는 시스템 적용 전 12.7점에서 12주 후 10.7점으로 2점 낮아졌다.

특히 전체 환자 중 고혈압(수축기 140㎜Hg 이상 또는 이완기 90㎜Hg 이상)으로 진단된 26명은 12주 간의 모바일 앱 이용 후 평균 수축기 혈압이 13.9㎜Hg, 이완기 혈압이 6.2㎜Hg 떨어졌다. 처방약을 제때 올바르게 복용하는 약물순응도도 개선됐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권 교수는 “비대면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증상관리가 뇌졸중 환자의 질병 이해도를 높이고 뇌졸중과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 고혈압·우울감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로 다양한 분야에서 언택트(비대면) 기술이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는데 낮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증상 관리가 가능한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가 다양한 진료 분야에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의학 인터넷 연구 저널’(JMIR·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