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지열발전소 땅, 시추기..포항지진 촉발 증거자료 확보 청신호

손대성 입력 2020.07.29. 17:58

2017년 11월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포항지열발전소에서 지진 진상조사에 필요한 증거자료 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포항시와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범대본) 등은 포항지진 진상조사를 마무리하려면 포항지열발전소 부지 확보와 시추기 등 관련 시설과 물품 확보가 필요하다고 봤다.

포항시는 내년에 부지를 사들인 뒤 정부 주도로 지진연구센터를 설립해 장기적으로 지진을 관측하고 관련 자료를 보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항지열발전소에서 나가는 폐기물 운반차 (포항=연합뉴스) 지난 16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에서 핵심설비인 시추기를 철거하기 앞서 폐기물 운반차가 밖으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17년 11월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포항지열발전소에서 지진 진상조사에 필요한 증거자료 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포항시와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범대본) 등은 포항지진 진상조사를 마무리하려면 포항지열발전소 부지 확보와 시추기 등 관련 시설과 물품 확보가 필요하다고 봤다.

그러나 땅은 매각 절차에 들어갔고 시추기 등 관련 시설은 이미 매각돼 철거 준비 단계에 돌입했다.

우선 땅 소유자인 넥스지오는 경영난으로 2018년 1월 19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해 현재 절차를 밟고 있다.

이에 채권자들은 경매를 신청해 지난 2월 26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으로부터 경매개시결정을 받았다.

포항지열발전소 땅은 포항시 북구 흥해읍 남송리 1만3천843㎡다.

부동산 평가와 최저매각가격 결정 이후 올해 하반기에 실제 경매가 이뤄질 예정이었다.

만약 포항지열발전소 땅이 경매로 넘어가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 추진해온 부지 안전관리사업이 무산될 수 있다.

산자부 등은 대한지질학회 등에 맡겨 2019년부터 2022년까지 38억원을 들여 지진계와 지하수 관측설비, 관찰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열발전소 땅을 사들이지 못했고 일시사용 승인도 얻지 못해 지금까지 지열정에 지진계와 지하수 관측설비를 설치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던 중 포항시와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에 예산을 함께 투입해 포항지열발전소 땅을 사들이기로 최근 합의했다.

포항시가 30%, 산업부가 70% 부담하는 방식이다.

포항시는 내년에 부지를 사들인 뒤 정부 주도로 지진연구센터를 설립해 장기적으로 지진을 관측하고 관련 자료를 보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추기 매각과 철거도 보류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본체와 머드펌프 등 시추장비 소유권을 지닌 신한캐피탈은 지난 2월 13일 인도네시아 업체에 160만달러(한화 약 19억2천만원)에 시추기를 매각했다.

장비를 사들인 인도네시아 업체는 기술자를 투입해 지난 15일부터 시추기 철거를 위한 주변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이에 지진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지열발전 사업 부지를 보전하고 시추기, 폐수, 시추암편 등 관련 물건을 보관하도록 지난 2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채권단에 공문을 보냈다.

포항시는 지진진상조사위가 철거 보류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면 채권단이 이를 따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본다.

시 관계자는 "지열발전 부지와 시추기를 비롯한 각종 장비가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자료로 인정된 것을 환영한다"며 "중앙부처와 채권단 협의를 통해 증거물이 보전되고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지열발전소 주변 정리 (포항=연합뉴스) 지난 16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에서 핵심설비인 시추기를 철거하기 위해 작업자들이 주변시설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지열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지열발전소 찾은 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