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한동훈 "폰 잠금해제가 왜 증거인멸인가"..반박→재반박

김가윤 입력 2020.07.29. 21:47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29일 한동훈 검사장(47·사법연수원 27기) 압수수색중 물리적 충돌을 빚은 가운데, 수사팀과 한 검사장 측이 계속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52·29기)가 저녁 늦게 "한 검사장의 압수 거부 행위가 있었다"는 입장문을 내놓자, 한 검사장 측은 즉각 "잠금해제를 시도한 것이 어떻게 증거인멸 시도가 되는가"라며 재차 반박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사팀-한동훈 검사장, 계속 진실 공방중
한동훈, '압수수색 방해한 사실없다' 주장
"수사팀 부인 못하는 장면 모두 녹화돼"
[과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동훈 검사장이 지난 1월10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청사로 보직변경 신고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20.01.10. myjs@nesw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29일 한동훈 검사장(47·사법연수원 27기) 압수수색중 물리적 충돌을 빚은 가운데, 수사팀과 한 검사장 측이 계속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52·29기)가 저녁 늦게 "한 검사장의 압수 거부 행위가 있었다"는 입장문을 내놓자, 한 검사장 측은 즉각 "잠금해제를 시도한 것이 어떻게 증거인멸 시도가 되는가"라며 재차 반박에 나섰다.

한 검사장 측은 이날 오후 9시께 재차 입장문을 내고 "한 검사장은 압수수색을 방해한 사실이 전혀 없다. 압수수색을 거부한 사실도 전혀 없다"라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 측은 "휴대전화는 먼저 잠금을 해제해야 전화를 걸 수 있는 것이므로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 등이 보는 앞에서 잠금해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있었다. 그 때 갑자기 정 부장검사가 언성을 높이고 테이블을 넘어와 한 검사장의 몸을 잡고 밀면서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그 과정에서 한 검사장이 정 부장검사를 폭행하거나, 저항한 것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 검사장이 정 부장검사에게 그런 행동을 한 이유를 묻자, 정 부장검사는 "잠금해제를 페이스 아이디로 열어야지, 왜 비밀번호를 입력하느냐. 검사장님 페이스 아이디 쓰는 것 다 안다"는 식의 주장을 했다고 한다.

한 검사장 측은 "당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는 페이스 아이디가 아닌 비밀번호를 입력해 잠금해제하도록 설정돼 있었다"며 압수수색에 참여한 실무자들에게 휴대전화를 보여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애초에) 전화 사용을 허용한 것은 정 부장검사"라고도 했다.

[서울=뉴시스] 한동훈 검사장과 물리적 접촉을 한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제공=서울중앙지검)

아울러 "다수가 보는 상황에서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에서 뭘 지운다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그 상황에서 한 검사장이 뭐든 지운다면 그것이야말로 구속사유로 활용할 수 있는 구실이 될 텐데, 한 검사장이 그런 행동을 하겠나"라고도 되물었다.

한 검사장 측은 한 검사장이 수사팀에게 강력하게 항의하는 장면, 수사팀이 이를 부인하지 못하는 장면, 일부는 한 검사장에게 개인적으로 사과하는 뜻을 표시하는 장면 등이 모두 녹화돼 있다고도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께 수사팀은 한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도중 한 검사장과 마찰을 빚었다. 한 검사장 측은 별도 입장문을 내 정 부장검사로부터 일방적인 신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수사팀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검사장이 물리력을 동원한 방해 행위를 했고, 이로 인해 정진웅 부장검사가 넘어졌다고 설명했다. 한 검사장 측은 "중앙지검의 입장은 거짓 주장이다. 한 검사장이 일방적으로 폭행당한 것"이라고 즉각 반발했다.

이어 정 부장검사는 늦은 시각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행동에) 압수물 삭제 등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하면서 한 검사장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직접 압수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