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WTI 40달러선 붕괴..美 최악의 성장률에 국제유가 '급락'

고은빛 입력 2020.07.31. 07:30

미국의 경제 지표 악화에 국제유가가 30일(현지시간)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3%(1.35달러) 하락한 39.92달러에 장을 마쳤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4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9일 이후 3주 만에 처음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1.28%(0.56달러) 떨어진 43.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P


미국의 경제 지표 악화에 국제유가가 30일(현지시간)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3%(1.35달러) 하락한 39.92달러에 장을 마쳤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4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9일 이후 3주 만에 처음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1.28%(0.56달러) 떨어진 43.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전분기 대비 -32.9%(연율)를 기록했다. 1947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최악의 기록을 내면서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이날 발표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전주보다 1만2000건 늘어난 143만건을 기록했다. 실업수당 청구가 2주 연속 증가하면서 수요 회복 기대에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