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민주당 막말프레임 갇힐까", 추미애도 우려..與 이원욱의 당부

변휘 기자 입력 2020.07.31. 17:50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이원욱 의원은 31일 "최근 우리 당 의원과 국무위원의 수위를 넘는 발언이 종종 보도된다"며 "자칫 반복되다간 민주당이 '막말프레임'에 갇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막말프레임이 "외부로 향하는 칼날이 아니라 내부로 향하는 칼날이 될 수도 있다"면서 "민주는 자유로운 표현이 존중되는 사회지만, 그러기에 더욱 말이 칼이 되지 않도록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이원욱 의원은 31일 "최근 우리 당 의원과 국무위원의 수위를 넘는 발언이 종종 보도된다"며 "자칫 반복되다간 민주당이 '막말프레임'에 갇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집권여당으로서,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로서 말에 품격을 높여야 한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 의원은 막말프레임이 "외부로 향하는 칼날이 아니라 내부로 향하는 칼날이 될 수도 있다"면서 "민주는 자유로운 표현이 존중되는 사회지만, 그러기에 더욱 말이 칼이 되지 않도록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말이 우리 사회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품격을 갖고 있는지 살펴야 한다"며 "말의 자유로운 표현이 같이 가져가야 하는 것은 '품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미래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이른바 '5.18 망언', 황교안 당 대표의 "호기심에 n번방 들어온 사람에겐 판단이 다를 수 있다" 등 발언을 떠올리면서 "총선에서 야당 심판론이 힘을 얻는데 크게 명분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또 "검찰개혁위원회가 낸 수사지휘권 분산이라는 좋은 내용이 말의 성찬으로 본질은 사라지고, 또 다른 논란으로 휘말릴까도 걱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검찰개혁을 둘러싼 주체 모두가 말의 품격을 통해, 사안의 본질을 살려야 한다"면서 "국민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