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종합)

차병섭 입력 2020. 07. 31. 21:15 수정 2020. 07. 31. 21:56

기사 도구 모음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9월 예정됐던 입법회(의회) 의원 선거를 1년 연기하기로 했다.

범민주진영 입법회 의원 22명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홍콩법상 한번 연기되더라도 14일 이내에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한다면서 "(그 이상의) 연기는 홍콩의 헌법적 위기를 촉발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코로나19 확산방지 명분 내세워..민주진영 "헌법 위기 초래"
입법회 의원 선거 연기 밝히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홍콩 AFP=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31일 정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이유로 오는 9월로 예정된 입법회 의원 선거를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jsmoon@yna.co.kr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9월 예정됐던 입법회(의회) 의원 선거를 1년 연기하기로 했다.

3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비상대권'을 동원해 1년 뒤인 내년 9월 5일 선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후보 확정 시한인 31일 오후 5시(현지시간) 이후 열렸다.

전날 조슈아 웡(黃之鋒) 등 민주파 인사 12명의 입법회 의원 선거 출마 자격을 박탈한 데 이은 것이기도 하다.

홍콩 내 코로나19 확산은 지난달까지 소강 상태를 보였으나, 최근 들어 매일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31일 기준 누적 확진자는 3천273명으로 이달 1일에 비해 2배 이상으로 증가했으며,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도 강화되고 있다.

람 장관은 홍콩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결정이었으며, 정치적 고려는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거 연기 가능성에 대해 야권인 민주진영은 강하게 반발해왔다.

민주진영은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야권 단일후보를 정한 지난 11∼12일 예비선거에 61만여 명이 참여한 데 고무된 상태였다.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민주진영은 기세를 몰아 9월 6일 선거에서 사상 최초로 총 70석 입법회 의석 중 과반수를 차지하겠다는 '35플러스'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마스크 쓰고 예비선거 참여한 홍콩 유권자들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범민주 진영이 12일 실시한 입법회 예비선거의 투표장 앞에 마스크를 쓴 유권자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sungok@yna.co.kr

범민주진영 입법회 의원 22명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홍콩법상 한번 연기되더라도 14일 이내에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한다면서 "(그 이상의) 연기는 홍콩의 헌법적 위기를 촉발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홍콩의 헌법과 법률 구조상 이러한 식의 조작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60여개국에서 선거가 실시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27~30일 홍콩의 여론조사기관이 8천805명을 조사한 데 따르면, 약 55%는 선거가 예정대로 열려야 한다고 답한 반면 21%는 6개월 이상 연기를 선호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SCMP는 이번 결정으로 기존 입법회 회기 연장, 의원 자격 유지 등을 비롯해 여러 법적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선거 연기 결정에 지지 입장을 밝혔다.

중국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은 "홍콩 정부의 결정을 이해하고 지지한다"면서 "수많은 홍콩시민의 건강과 생명, 안전을 보호하려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홍콩 입법회 선거의 범민주진영 후보 현수막 (홍콩 AP=연합뉴스) 홍콩에서 오는 9월 치러질 입법회 의원 선거에 출마한 범민주진영 후보들의 홍보 현수막. sungok@yna.co.kr

bsch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