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범계, 윤희숙에 "이미지 가공..그쪽당 이상한 억양"

이대희 입력 2020.08.01. 15:22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인상적인 연설로 주목받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두고 1일 "이미지 가공"이라고 저격했다.

박 의원은 "일단 의사당에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을 쓰지 않으며 조리 있게 말한 것은 그쪽(통합당)에서는 귀한 사례이니 평가를 한다"면서도 "임대인이 그리 쉽게 거액의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를 바꿀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통합당은 박 의원의 '이상한 억양' 표현을 두고 지역 폄하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합 "지역폄하·물타기"..朴 향해 "다주택자 도둑들"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류미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인상적인 연설로 주목받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두고 1일 "이미지 가공"이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그쪽 당은 이상한 억양을 쓴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다주택자의 지역 폄하"라며 박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을 겨냥, "임차인이라고 강조했지만, 언론에 따르면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한 임대인"이라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닌데 마치 평생 임차인으로 산 듯 호소하며 이미지 가공하는 것은 좀…"이라고 적었다.

박범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신도 임차인이라고 소개한 윤 의원이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4년 있다가 꼼짝없이 월세로 들어가게 된다"며 민주당 주도로 처리된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비판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일단 의사당에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을 쓰지 않으며 조리 있게 말한 것은 그쪽(통합당)에서는 귀한 사례이니 평가를 한다"면서도 "임대인이 그리 쉽게 거액의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를 바꿀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자유발언 하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 등이 통과된 뒤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합당은 박 의원의 '이상한 억양' 표현을 두고 지역 폄하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통합당에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의원들이 많기 때문이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마치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지"라며 "임대인과 임차인 편 가르기를 하더니 이제는 임차인끼리 또 편을 가르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는지 박 의원답지 않은 논평을 했다"며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기술이 '메신저 때려 메시지 물타기'인데, 박 의원이 그런 기술을 쓰는 것은 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조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에 "박 의원은 대전의 아파트, 경남 밀양의 건물, 대구의 주택·상가를 보유 중"이라며 "(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언급한) 범죄자들·도둑들의 내로남불은 역시 끝을 모른다"고 적었다.

2vs2@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