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하태경 "이재명 번지수 잘못 짚었다"..이재강 "잘못 짚은 것은 하의원"

진현권 기자 입력 2020.08.01. 16:20 수정 2020.08.02. 17:51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1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기도의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건의한 것에 대해 '기동훈련하지 않고 사무실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추진하므로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지적하자 "잘못 짚은 것은 하태경 의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방지는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과제이며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는 국군과 주한미군 장병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 "한미연합훈련 시뮬레이션 진행, 취소는 코로나 핑계" 지적
이 "밀폐공간서 훈련, 코로나19 확산 위험성 매우 높아" 반박
한미 군 당국이 사실상 하반기 연합연습에 돌입한 5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 미군 헬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한미 군 당국은 이날부터 본 훈련에 앞선 사전 준비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Crisis Management Staff Training)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지휘소 내에서 실시하는 연합전구급 지휘소훈련(CPX)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9.8.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1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기도의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건의한 것에 대해 '기동훈련하지 않고 사무실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추진하므로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지적하자 "잘못 짚은 것은 하태경 의원"이라고 반박했다.

이 평화부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알파고처럼 컴퓨터 혼자 바둑 두듯이 워게임을 하는 것이 아니다. 연합지휘소 훈련(CCPT)으로 실시하는 것이며 평상시 운용병력보다 훨씬 많은 주한미군 육해공군, 해병대 등의 부대별, 직책별, 임무별 장병들이 벙커라는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 빽빽이 들어가서 훈련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방지는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과제이며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는 국군과 주한미군 장병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7월30일까지 발생한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21명이고 그 중 107명이 경기도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이라며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수가 400만명을 넘었고 사망자수는 15만명이 넘었다"고 지적했다.

이 부지사는 "이러한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했을 때 주한미군발 코로나19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크고 그 피해는 온전히 경기도민과 국민이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책임을 하태경 의원이 질 것인지 다시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번지수를 잘못 짚은 건 하태경 의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코로나와 남북관계 경색을 핑계로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 하지만 번지수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군에 문의한 결과, 이번 한미연합훈련은 기동훈련 하지 않고 사무실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추진되고 있다. 즉 컴퓨터 워게임 형태의 훈련이라는 것"이라며 "다시 말해 경기도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코로나를 핑계로 훈련 취소를 건의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될 가능성 없다. 이 지사 측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주한미군에게 코로나 이미지 덧씌우고 있는 것"이라며 "지사 측 논리대로라면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면 주한미군 철수 주장도 할 태세"라고 비꼬았다.

이와 관련, 도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 남북관계 신뢰회복 차원에서 8월 진행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

이 평화부지사는 건의서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우리 정부의 제1국정과제이자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훈련취소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 현지에서 의심 증상이 확인됐음에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 미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고, 주일미군도 10개 기지에서 14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한다"며 "미군 대응을 신뢰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진행된다면 양국 군인은 물론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도 크다"고 취소 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명백한 남북 정상 간의 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북의 군사적 대응을 촉발 할 수 있다"며 "대북전단 살포 문제로 격화된 한반도의 긴장이 온전히 가시지 않았다. 상대를 자극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아니라 신뢰를 키우는 남북협력훈련이 필요한 때"라고 호소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8월17일부터 예년보다 대폭 축소된 규모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jhk102010@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