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길고 센 장마..서울·경기, 충남·전북 최대 80mm 큰 비

서영지 기자 입력 2020.08.01. 19:14 수정 2020.08.01. 20: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1일)도 전국 곳곳에서 비가 쏟아졌습니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와 충남, 전북에 강한 비가 내리면서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서울 관악구에선 도림천이 갑자기 불어나면서 산책로에 있던 80대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끝내 숨졌습니다.

먼저 전국 비 상황부터 서영지 기자가 전해드리고, 현장 직접 연결해보겠습니다.

[기자]

오후 6시 10분 현재 서울, 경기도와 강원영서, 충남북부에는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강원영동과 충청도, 전북에는 10㎜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낮 한때 내린 비가 시간당 50㎜가 넘기도 했습니다.

어제 오후 6시부터 오늘 오후 5시까지 인천 강화군 교동면에는 125㎜ 가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파주와 김포, 연천 등 경기 북부에도 100㎜가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강남역은 낮 한때 침수되기도 했고, 북한에서도 비 소식이 이어졌습니다.

수도권 등에 호우특보가 발효되면서 행정안전부는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밤사이 서울, 경기도와 강원영서,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전라 서해안도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이 비는 내일도 이어지다가 저녁부터 다시 강하게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강원 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는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