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아베노마스크' 벗은 아베, 큰 사이즈 천 마스크 착용

김호준 입력 2020.08.01. 21:0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불리며 조롱의 대상이 됐던 작은 천 마스크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착용한 장면이 1일 포착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아베노마스크보다 큰 흰색 천 마스크를 쓰고 총리관저로 돌아갔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부터 아베노마스크를 착용해왔다.

게다가 아베노마스크는 크기가 작아 착용하기 불편하다는 불만도 제기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쿠시마산 마스크 사용.."앞으로 여러 제품 쓴다"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불리며 조롱의 대상이 됐던 작은 천 마스크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착용한 장면이 1일 포착됐다.

큰 사이즈 천 마스크 쓴 아베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작은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착용하고 총리관저로 들어갔다. 2020.08.01 [재판매 및 DB 금지]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아베노마스크보다 큰 흰색 천 마스크를 쓰고 총리관저로 돌아갔다.

코부터 턱까지 덮을 수 있는 이 마스크는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제조된 제품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부터 아베노마스크를 착용해왔다.

아베 총리 자신이 지난 4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의 하나로 전국 모든 가구에 2장의 천 마스크를 일률 배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당초 신속하게 아베노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었지만, 배포 개시 이후 곰팡이와 머리카락 등의 이물질이 발견돼 재검품이 이뤄지는 바람에 6월 하순에야 배포가 완료됐다.

게다가 아베노마스크는 크기가 작아 착용하기 불편하다는 불만도 제기된 바 있다.

'아베노마스크' 쓴 아베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5월 25일 '아베노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본 총리관저에 들어가고 있다. 2020.5.25 photo@yna.co.kr

아베 총리 주변에선 "앞으로 (아베 총리는) '여러 제품을 쓴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회의에서 연일 최다 확진자 기록을 세우고 있는 도쿄도 감염 상황을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발표한 긴급사태 선언이나 휴업 요청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

hoju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