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中 '세계의공장' 역할 서서히 줄어..공급망 구조 다변화 필요"

김민석 기자 입력 2020.08.02. 11:00

보호무역주의와 탈세계화 흐름 속에 중국의 '세계의 공장' 역할이 서서히 줄고 있어 우리 기업들도 글로벌 공급망 구조를 다변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내영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중국의 역할이 과거에 비해 조금씩 축소되고 있지만, 중국 중심의 공급망이 단기간 내에 급격히 변화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특히 우리나라는 중국 교역 의존도가 높은 만큼 중국 내수시장을 겨냥한 기존의 공급망은 유지하면서도 제3국으로의 재수출 공급망을 인도 및 아세안 등으로 다원화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협 '포스트코로나, 글로벌 공급망 재편 따른 우리대응' 보고서
"우리나라 중간재 수출 78.1% 中내수용..단기간 변화 어려워"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우리의 대응'(한국무역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보호무역주의와 탈세계화 흐름 속에 중국의 '세계의 공장' 역할이 서서히 줄고 있어 우리 기업들도 글로벌 공급망 구조를 다변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3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우리의 대응'을 통해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브렉시트, 미·중 무역전쟁 등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우선주의가 강조되면서 탈(脫)세계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생산거점으로서의 중국 역할이 줄어들면서 인도 및 아세안이 중국을 대신할 대체 생산기지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간재 가공지(해외 중간재를 수입해 조립·가공한 후 수출)로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11.8%에서 2018년 11.5%로 하락했다. 최종재 수요지를 아시아로 제한하더라도 중국에서 가공된 중간재 비중은 2013년 34.5%에서 2018년 34.2%로 하락했다.

반면 아세안에서 수입 중간재를 조립·가공해 만든 최종재를 전 세계로 공급하는 비중은 2015년 4.2%에서 2018년 4.5%로 증가했다.

다만 우리나라의 중국 교역 의존도는 여전히 높은 상태다.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 중 중간재 비중은 통관 기준 2019년 77.4%(1054억 달러)에 달했다. 이를 다시 부가가치 기준으로 분석해 보면 2018년 중국에 수출한 중간재 중 현지 내수용으로 사용된 것이 78.1%로 제3국 재수출용(21.9%)보다 3.5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는 한국의 중국 수출이 저임금 가공무역 위주에서 내수 공략형 부품공급체제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주로 전기장비(25.2%), 화학(10.4%), 기초·가공금속(4.9%) 등 업종에서 수입 중간재를 내수용으로 많이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내영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중국의 역할이 과거에 비해 조금씩 축소되고 있지만, 중국 중심의 공급망이 단기간 내에 급격히 변화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특히 우리나라는 중국 교역 의존도가 높은 만큼 중국 내수시장을 겨냥한 기존의 공급망은 유지하면서도 제3국으로의 재수출 공급망을 인도 및 아세안 등으로 다원화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ideaed@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