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트럼프 "틱톡 금지할 수도" 후폭풍 [김향미의 '찬찬히 본 세계']

김향미 기자 입력 2020.08.02. 16:35 수정 2020.08.02. 23: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골프클럽에 갔다가 백악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을 쓰지 못하게 명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틱톡은 이미 미국 젊은층 수천만명에게 일상이 된 터라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억업한다” “생계 수단이 끊긴다” 등 반발 목소리가 만만치 않다. 정치적 반대 목소리를 내는 젊은층을 제약하려다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미국 매체가 보도했다. 미·중 갈등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보안상 문제로 다른 나라들의 틱톡 제재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며 ‘내일’(1일)이라도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 미국 정부와 의회는 지난해 말부터 틱톡을 견제해왔다.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베이징에 본사를 둔 중국 기업이고, 중국 국내법상 이용자의 개인 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흘러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미군은 이미 장병들의 틱톡 사용을 제한했다.

중국에서 2016년 9월 출시된 틱톡은 음악을 입힌 15초 안팎의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미국에서만 1억7000만명이 이 앱을 내려받았고, 하루 활성 이용자는 8000만명에 달한다. 이 중 60%가 16~24세다. 몇 년 사이 틱톡은 미국 젊은층의 소통 공간이면서 어떤 이들에겐 생계유지를 위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CNN은 수많은 이용자들이 틱톡의 유명세를 이용해 돈을 벌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코로나19 봉쇄령 기간엔 미국인들의 소통 창구 역할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금지’를 언급한 것은 지난 6월 오클라호마주 털사 유세 흥행 실패를 야기한 책임을 묻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당시 10대 틱톡 이용자들이 털사 유세를 방해하기 위해 입장권을 신청해놓고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일 ‘이것이 틱톡을 금지하는 진짜 이유인가’란 기사에서 “정부와 의회는 틱톡에 우려를 표명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을 직접 언급한 건 털사 유세 이후”라고 전했다. 틱톡 이용자인 카일린 엘킨스(18)는 2일 미 NBC뉴스에 “털사 유세가 방해받은 것 또한 틱톡을 위협하는 이유 중 하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 이용자 아네캬 싱(18)은 “우리가 자신을 표현하는 것을 그(트럼프 대통령)는 원하지 않는다. 언론의 자유가 사라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NBC뉴스는 “트럼프의 틱톡 사용 금지 언급은 젊은 유권자들이 11월 대선에 투표하는 동기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 등 미 매체들은 이번 틱톡 사용 금지 언급은 화웨이와 ZTE(중싱통신)에 이은 대중국 압박 조치라고 봤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와 같은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틱톡과 같은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제재를 시작했다는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일 전문가를 인용해 “틱톡 사용 전면 금지나 틱톡 미국 사업 매각 같은 조치는 근시안적인 정치적 억압일 뿐이며 미국 시장에 대한 기업의 신뢰를 저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이트댄스가 미국에서 틱톡 사업을 접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협상을 벌이면서 소수지분을 유지하려 했으나 백악관에서 이를 거부하면서 전면 매각을 제안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은 MS가 틱톡 인수 협상을 중단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틱톡의 ‘인수’보다는 ‘퇴출’을 선호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지한 MS 창업자인 빌 게이츠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견제 의식도 깔려있다는 분석도 덧붙였다.

바이트댄스와 틱톡은 데이터센터가 중국 외부에 있고 중국 정부에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와의 연관성 이외에도 틱톡이 신뢰를 잃는 사건도 발생했다. 지난해 9월 바이트댄스의 ‘검열 가이드라인’이 공개돼 문제가 됐고, 틱톡은 여러 나라에서 아동 개인정보 불법 수집을 이유로 제재를 받았다. 인도는 중국과의 국경 무력충돌 이후 안보 문제를 이유로 6월 말 틱톡 등 중국 앱 사용을 금지했다. 호주와 일본도 중국 앱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