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매체들 미국의 틱톡 제재 맹비난.."가장 추악한 미드"

심재훈 입력 2020. 08. 03. 10:33 수정 2020. 08. 03. 15:5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정부가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제재하기로 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21세기 하이테크 경쟁 분야에서 가장 추악한 미국 드라마(미드)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3일 인민일보(人民日報) 국영문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틱톡을 포위해 사냥하는 것은 가장 추악한 미드 중 하나'라는 제하의 공동 사설로 비난을 쏟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틱톡 금지, 트럼프 대선에 유리"..저커버그도 비난
"틱톡, 미국 법 지켜..국가 안보 위협 말도 안돼"
틱톡 화면 [글로벌타임스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제재하기로 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21세기 하이테크 경쟁 분야에서 가장 추악한 미국 드라마(미드)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3일 인민일보(人民日報) 국영문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틱톡을 포위해 사냥하는 것은 가장 추악한 미드 중 하나'라는 제하의 공동 사설로 비난을 쏟아냈다.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의 하이테크 정보산업 패권에 화웨이와 틱톡의 도전이 미국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이것이 국가 안보라면 미국의 국가 안보는 패권과 똑같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매체는 미국 정부부터 미국 하이테크 대기업들까지 추한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면서 페이스북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미국에서 틱톡 배제의 선동 세력으로 지목했다.

그러면서 "저커버그는 당초 페이스북을 중국에 진출시키려고 중국의 비위를 맞췄는데 지금은 완전히 변했다"면서 "이익을 위해 도리를 팽개친 그의 행위는 미국 자본의 실체를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틱톡을 미국 청소년이 애용하고 있으며 이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대부분 싫어한다면서 "미국 대선에 앞서 틱톡을 금지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에 매우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틱톡, 이르면 8월1일부터 미국내 사용금지" (워싱턴 EPA=연합뉴스)

이들 매체는 "지금까지 미국의 하이테크 업체가 중국에서 영업하는 걸 금지한 적이 없으며 다만 중국법에 부합해야 한다는 것뿐"이라면서 "미국 회사들은 중국의 법을 지키길 거부했고 구글 등은 스스로 철수했다"고 언급했다.

반면, 틱톡은 미국 법을 철저히 지켰고 미국 정부에도 협조했다면서 틱톡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주장은 가설이고 터무니없이 죄를 씌운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들 매체는 "이는 불량배 정부의 야만적 행동이고 미국의 패권을 지키기 위한 또 한 번의 암실 조작"이라면서 "패권을 국가 안보로 간주해 법과 상업 규칙을 뛰어넘는 것이 오늘 우리가 보는 틱톡 사냥의 본질"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야만적인 방식으로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하이테크 산업의 질서 고착화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는 21세기 하이테크 경쟁 분야에서 가장 추한 미드 중 하나"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