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문대통령, 집중호우에 휴가 반납?..이미 다녀온것 아냐? 싸늘한 여론

고수정 입력 2020. 08. 04. 04:00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집중호우 피해 점검을 위해 여름휴가를 반납했지만, 여론 분위기는 심상찮다.

이는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대응 등으로 여름휴가를 취소한 문 대통령이 휴가 취소 직전 가족과 제주도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진 것과 함께 거론되고 있다.

실제 김영삼 전 대통령도 1996년 7월 청남대로 여름휴가를 갔다가 파주·연천 등에 집중호우 피해가 속출하자, 휴가를 접고 하루 만에 복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해 속출 주말에 양산 사저 체류..비판 쇄도
누리꾼 "다른 대통령도 휴가 취소..文 생색"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8월 2일 오전 대전팔경 중 하나인 대전 장태산휴양림에서 산책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집중호우 피해 점검을 위해 여름휴가를 반납했지만, 여론 분위기는 심상찮다. 역대 대통령 휴가 일정과 비교했을 때 지극히 생색내기용이라는 것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지난 주말을 이용해 경남 양산 사저에 머문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상 휴가를 보내고 온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청와대는 3일 문 대통령이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여름 휴가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추후 휴가 일정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호우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휴가를 떠나는 게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누리꾼의 시선은 차갑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부터 주말까지 3박 4일간 양산 사저에 체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특히 이 기간에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컸다는 점에서 대통령이 뒤늦게 대처에 나섰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누리꾼들은 해당 기사에서 "이미 휴가 다녀온 것 아니냐" "휴가 취소라면서 다 쉰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대응 등으로 여름휴가를 취소한 문 대통령이 휴가 취소 직전 가족과 제주도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진 것과 함께 거론되고 있다. 당시 야권에서는 "휴가를 휴가라고 말하지 못하는 대통령" "보여주기식 쇼" 등의 비판을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는 "다른 대통령도 이럴 때는 휴가 일정을 취소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생색을 내고 있다"는 말들이 나온다. 실제 김영삼 전 대통령도 1996년 7월 청남대로 여름휴가를 갔다가 파주·연천 등에 집중호우 피해가 속출하자, 휴가를 접고 하루 만에 복귀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사태를 이유로 취임 첫해부터 휴가를 반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가 발생하면서 여름휴가를 가지 않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여름휴가를 연기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1년 당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 논란, 중부지방 폭우로 인한 우면산 산사태 발생 등으로 휴가 계획을 사흘 연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4년 세월호 참사, 2015년 메르스 사태로 관저에서 휴식을 취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서는 보안사항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중부지역 집중호우와 관련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우선을 두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과 계속된 비로 지반이 많이 약화된 만큼 2중, 3중으로 점검하고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데일리안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