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정청래 "상암동에 또 임대주택?" 여당 의원이 반기

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입력 2020. 08. 04. 16:51 수정 2020. 08. 04. 16:57

기사 도구 모음

정부의 8·4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 정작 여당 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이 반기를 들고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4일 자신의 지역구인 마포에 공공 임대주택을 짓겠다는 정부 발표와 관련해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합니까. 이런 방식은 아니다"라고 강력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택공급 확대 방안 중 마포 공공임대주택 추가 건설에 반발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 47%..사전협의없이 일방적 발표하나"
민주당 소속 김종천 과천시장도 반대 "과천청사 부지 제외해달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8·4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 정작 여당 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이 반기를 들고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4일 자신의 지역구인 마포에 공공 임대주택을 짓겠다는 정부 발표와 관련해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합니까. 이런 방식은 아니다"라고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소속 김종천 과천시장도 성명을 내고 과천 정부청사를 공공택지로 개발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항의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의원총회에서 한마디 했다. 주민들의 항의 목소리를 듣고 기사를 통해 알았다"며 "마포구청장도 저도 아무것도 모른채 발표되어 당황스럽다. 상암동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다"며 "주민들과 마포구청, 지역구 국회의원과 단 한마디 사전협의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하는게 어디 있습니까? 이런 방식은 찬성하기 어렵다"고 했다.

정 의원은 또 당 지도부에도 "현장의 반대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대책을 고민하는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며 "제가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을 반대할 리 있겠습니까? 그러나 이런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김종천 과천시장도 "정부 과천청사는 국가의 주요 국책 사업을 위해 중요하게 쓰여야 한다"며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에서 정부과천청사 부지 및 청사 유휴지를 제외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번 계획에 대해 "과천청사 유휴지는 광장으로서 과천시민이 숨쉴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라며 "또다시 대규모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과천시민과 과천시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것이고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이날 과천 정부청사 부지와 서울 마포 서부면허시험장 등을 신규 택지로 발굴하고, 아파트 물량의 상당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계획에 따르면 과천청사 일대에는 4천호, 서부면허시험장 부지에는 3천5백호가 들어설 예정이다.

정부와 여당이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의욕적으로 내놓은 주택공급 확대 계획에 집권여당 선출직들이 잇따라 반기를 들고 나서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wontime@c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