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독일 시민 절반, 주독 미군 감축 계획 찬성"

이광빈 입력 2020.08.04. 22:02

독일 시민의 절반이 미국의 주독 미군 감축 계획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의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7%가 주독 미군 가운데 1만1천900명을 감축하겠다는 미국의 계획에 대해 찬성했다.

주독 미군의 현상 유지를 지지한 응답자는 28%였다.

미국은 최근 5천600명을 유럽에 재배치하고 6천400명을 미국에 복귀시키는 등 모두 1만1천900명의 주독 미군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일에 주둔 중인 미군 아파치 헬리콥터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시민의 절반이 미국의 주독 미군 감축 계획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의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7%가 주독 미군 가운데 1만1천900명을 감축하겠다는 미국의 계획에 대해 찬성했다.

응답자의 4분의 1은 아예 주독 미군 전체가 철수해야 한다고 답했다.

주독 미군의 현상 유지를 지지한 응답자는 28%였다. 응답자의 4%만이 주독 미군의 증강을 원했다.

미국은 최근 5천600명을 유럽에 재배치하고 6천400명을 미국에 복귀시키는 등 모두 1만1천900명의 주독 미군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3만6천명인 주독 미군이 2만4천명으로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lkbi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