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인권위 "박원순 의혹 조사 연내 마치겠다"

허진 기자 입력 2020. 08. 05. 15:11 수정 2020. 08. 05. 17:43

기사 도구 모음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5일 직권조사단을 꾸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단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구성되며 인권위 차별시정국 소속으로 설치됐다.

지난달 30일 인권위는 제26차 상임위원회를 열어 박 전 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와 서울시의 피해 묵인·방조 등에 관해 직권조사에 들어가기로 의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총 9명 직권조사단 설치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측 법률 대리인인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5일 직권조사단을 꾸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단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구성되며 인권위 차별시정국 소속으로 설치됐다. 차별시정국은 지난 2018년 서지현 검사 성희롱 사건을 기점으로 일어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 이후 신설됐다. 국 산하 성차별시정팀은 여성인권 문제를 전문으로 다룬다. 인권위는 이번 직권조사단을 위한 별도의 사무공간을 마련했다.

박 전 시장 휴대폰에 대한 통신영장이 기각되는 등 경찰 수사에 제동이 걸리며 인권위 조사 역시 난관을 맞았다는 시각도 나온다. 하지만 인권위는 “직권조사 대상 중 시간 싸움이 필요한 사안도 있고 전반적으로 살펴봐야 하는 사안도 있다”며 “실제 조사 과정에 따라 조사기한이 달라질 수 있지만 연내 조사를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인권위는 제26차 상임위원회를 열어 박 전 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와 서울시의 피해 묵인·방조 등에 관해 직권조사에 들어가기로 의결했다. 이번 직권조사를 통해 박 전 시장 성희롱 의혹뿐 아니라 성희롱 등 사안에 대한 제도 전반을 조사해 개선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 절차도 함께 조사한다. 직권조사는 피해 당사자 등으로부터 진정이 없더라도 인권위가 인권침해나 차별행위가 중대하다고 판단할 경우 직권으로 개시하는 조사 형태다./허진기자 hjin@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