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보건의료노조 "의사 수 늘려 진료보조인력 불법행위 근절해야"

입력 2020.08.06. 11:20 수정 2020.08.13. 11:05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오늘(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의대 설립과 의사인력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의사인력 부족이 환자 안전을 침해하고 현장 'PA'(Physician Assistant, 진료보조인력)들의 불법의료 행위를 유발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인력이 부족해 대부분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이들 PA의 불법의료 없이는 돌아가지 않을 정도"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오늘(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의대 설립과 의사인력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의사인력 부족이 환자 안전을 침해하고 현장 'PA'(Physician Assistant, 진료보조인력)들의 불법의료 행위를 유발한다"고 지적했습니다.

PA는 간호사, 응급구조사, 의료기사 등 의사면허가 없는 의료인력입니다.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현장에서는 이들을 임의로 차출해 수술과 처방 등 법으로 정해진 의사의 업무까지 수행하게 하는 불법의료행위가 많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인력이 부족해 대부분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이들 PA의 불법의료 없이는 돌아가지 않을 정도"고 말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가 대학병원 내 PA의 업무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들은 수술, 시술, 처치, 처방, 진료기록지 작성, 주치의 당직 등 의사 인력 부족으로 생기는 업무 공백을 메우고 있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 업무를 간호사 등이 대행하는 것은 명백한 의료법 위반이자 환자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PA들의 불법의료행위가 드러난다면 이를 강요받았던 간호사 등이 처벌받는 것으로 그친다"며 "의사인력 부족이라는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PA의 불법행위를 근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와 대한의사협회 등 의사 단체는 내일(7일)과 14일 각각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파업으로 대응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