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170년 만에"..뉴욕타임스, 디지털매출이 종이신문 앞질렀다

김혜미 입력 2020. 08. 06. 11:45 수정 2020. 08. 06. 21:25

기사 도구 모음

뉴욕타임스(NYT)의 디지털 사업부문 매출이 170년 역사상 처음으로 종이신문 매출을 넘어섰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디지털 구독 및 광고 매출은 1억8550만달러를 기록, 종이신문 구독 및 광고 매출 1억7540만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2분기에만해도 뉴욕타임스의 종이신문 구독 및 광고 매출은 2억2056만달러로 디지털 매출의 1억7066만달러보다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분기 디지털 매출 1억8550만달러..종이신문 넘어서
광고·구독자 수 모두 늘어.."중대한 분기점 맞았다"
2분기 디지털·신문 유료구독자 수 650만..美언론 최고
사진 AFP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뉴욕타임스(NYT)의 디지털 사업부문 매출이 170년 역사상 처음으로 종이신문 매출을 넘어섰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디지털 구독 및 광고 매출은 1억8550만달러를 기록, 종이신문 구독 및 광고 매출 1억7540만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2분기에만해도 뉴욕타임스의 종이신문 구독 및 광고 매출은 2억2056만달러로 디지털 매출의 1억7066만달러보다 많았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뉴욕타임스의 2분기 전체 광고매출이 43.9% 감소한 가운데 디지털 광고매출 비중은 58.3%인 3950만달러를 기록, 지난해 2분기 48.1%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뉴욕타임스의 전체 구독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4% 증가했는데, 이 역시 디지털 구독매출이 29.6% 증가한 영향이 컸다. 종이신문 구독매출은 1억4720만달러 규모로 전년동기 대비 6.7% 감소했다. 다만 뉴욕타임스의 2분기 전체 매출은 7.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마크 톰슨 뉴욕타임스 최고경영자(CEO)는 “뉴욕타임스의 근 170년 역사상 ‘중대한 분기점(watershed moment)’”이라며 “다시 과거로 돌아갈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뉴욕타임스의 종이신문은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이같은 전환점을 목격하기까지 시간이 좀 걸렸지만, 내가 CEO에 오른 지난 8년간 디지털 사업부문은 엄청나게 성장했다. 2012년에만 해도 디지털 구독자 수는 65만명이었으나 지금은 10배 가량 늘었다”고 평가했다.

2분기 기준 뉴욕타임스의 디지털·종이신문 유료 구독자 수는 650만명으로 미국 언론 가운데 최대 기록을 자랑한다. 이 가운데 종이신문을 받지 않고 디지털신문만 구독하는 사람의 수는 570만명 정도다. 올 2분기 신규 디지털 구독자 수는 66만9000명으로 JP모건이 앞서 전망한 38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업계는 뉴욕타임스가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구독자 수 1000만명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타임스 주가는 올들어 44% 가까이 상승하면서 증권가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알렉시아 쿼드라니 JP모건 애널리스트는 “뉴욕타임스 디지털 사업부문은 단기간 내 강력한 뉴스 사이클과 프로모션 활동 강화로 성장을 지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시내 소재 뉴욕타임스 본사 건물. 사진 AFP

김혜미 (pinnst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