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원피스 입고싶다는 심상정.. "폭우피해 걱정이 먼저" [이슈픽]

김유민 입력 2020.08.06. 14:46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6일 '국회 복장 논란'의 중심에 섰던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을 응원하면서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의 대표인 심상정 의원이 쓴 글에 일부에서는 "원피스가 입어 싶어지는 아침이 아니라 폭우 피해가 걱정되는 아침이어야 하지 않냐"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내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보내 "7월 국회가 끝나 예년같으면 휴식을 가질 시간이지만 지역의 폭우 피해와 수해 대책을 살펴달라"며 이렇게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정의당 류호정 원피스 화제에 응원 메시지

[서울신문]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2020.7.22 연합뉴스

기록적 폭우에 이재민 1648명… “시기 부적절”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6일 ‘국회 복장 논란’의 중심에 섰던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을 응원하면서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다.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면서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의 대표인 심상정 의원이 쓴 글에 일부에서는 “원피스가 입어 싶어지는 아침이 아니라 폭우 피해가 걱정되는 아침이어야 하지 않냐”며 비판했다. 한 시민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면 옷차림이 아니라 밤새 내린 비에 국민들이 안녕하신지 묻는 게 먼저”라고 꼬집었다.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준으로 전국의 집중호우 관련 이재민은 1648명(991세대)이라고 발표했다. 인명피해는 사망 16명, 실종 11명, 부상 7명이다.

지난 1일부터 내리고 있는 기록적인 폭우로 시설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주택 1831건, 비닐하우스 150건, 축사·창고 등 1061건 등을 포함한 3042건의 사유시설과 도로·교량 1047건, 하천 371건, 산사태 416건 등 공공시설 피해 2595건이 접수됐다. 사유시설과 공공시설 피해를 합치면 5637건에 달한다. 농경지는 8105ha가 피해를 입었다.

중대본은 “경기, 강원, 전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 저지대 침수, 빗길 교통안전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철원지역에 내린 폭우로 동송읍 이길리 일대 마을이 침수되자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보트를 이용,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2020.8.5 강원도민일보 제공

이해찬 “몸가짐 삼가고 지역 폭우 피해 살펴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6일 “폭우와 수해 국민들이 근심과 고통을 겪고 있는데 국민의 대표로서 몸가짐을 삼가고 지역구민들과 함께해달라”며 당내 기강잡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당내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보내 “7월 국회가 끝나 예년같으면 휴식을 가질 시간이지만 지역의 폭우 피해와 수해 대책을 살펴달라”며 이렇게 당부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