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올림픽대로 통제하자 경찰에 쏟아진 욕설 "왜 막고 XX이야!"

이강준 기자 입력 2020.08.07. 09:30 수정 2020.08.07. 10:07

연이은 장마에 한강 수위가 높아져 올림픽대로를 통제하고 있던 경찰관에게 한 시민이 욕설을 내뱉었다.

7일 오전 7시쯤 방문한 서울 올림픽대로 반포대교 남단 분기점에는 경찰의 차량 통제가 한창이었다.

대다수 시민은 경찰의 통제에 최대한 협조하는 모습이었다.

올림픽도로 통제 이틀째인데도 이를 알지 못한 일부 시민은 경찰에 왜 도로를 통제하고 있냐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일 오전 7시30분쯤 서울 올림픽대로 반포대교 남단 분기점 부근에서 도로 통제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아 왜 막고 XX이야! 급해죽겠는데"

연이은 장마에 한강 수위가 높아져 올림픽대로를 통제하고 있던 경찰관에게 한 시민이 욕설을 내뱉었다. 대부분 시민들은 경찰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지만 일부는 욕까지 하며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7일 오전 7시쯤 방문한 서울 올림픽대로 반포대교 남단 분기점에는 경찰의 차량 통제가 한창이었다. 오랜 장마를 버티지 못한 팔당댐이 초당 1만6000톤의 물을 방류하면서 여의도가 완전히 잠기고 그 곳 부근 올림픽대로 일부가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올림픽대로는 극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었다. 한남대교에서 반포대교까지 불과 2㎞정도 되는 거리를 지나는데 30분이 넘게 걸릴 정도였다. 시속 5㎞에서 10㎞로 가다서다를 반복해 과속 단속 카메라가 무색해 보이기까지 했다.
대다수 시민, 경찰 통제에 협조적…택시에서 급하게 내려 도로에서 '뛰어가는' 모습도
/사진=이강준 기자
마음이 급한 시민들은 차에서 내려 경찰에게 어디로 빠져나가야 하는지 묻기도 했다. 한 운전자는 "아이고 마음이 급한데 (올림픽대로) 어디에서 나가야 하냐"며 차에서 걸어나오며 경찰을 찾기도 했다.

택시에서 내려 올림픽대로 한복판을 뛰어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귀성객들이 설이나 추석 명절에 '걷는 게 낫겠다'며 고속도로로 나오는 풍경을 보는 듯 했다. 화장실이 급해 도로에서 용변을 해결하는 웃지못할 그림도 펼쳐졌다.

이 곳을 지나던 시민 A씨는 "화장실은 급하고, 차는 막혀서 노상방뇨를 할 수는 없어 빠르게 병에 볼 일을 봤다"며 "배달일을 하면서 올림픽대로가 이렇게 통제되는 건 처음 겪어본다"고 말했다.

대다수 시민은 경찰의 통제에 최대한 협조하는 모습이었다. 극심한 정체에도 경적소리가 거의 나지 않았으며 운전자들끼리 경고등을 키며 일종의 '감사' 표시를 하기도 했다.
24시간 밤샘 근무 경찰에…"왜 막냐"며 욕설하는 시민도
/사진=이강준 기자
모두가 그런 건 아니었다. 올림픽도로 통제 이틀째인데도 이를 알지 못한 일부 시민은 경찰에 왜 도로를 통제하고 있냐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전날부터 24시간 교대하며 밤샘 근무를 하고 있던 이 곳 경찰들은 오히려 이런 욕설에도 태연했다. 현장에 있던 한 경찰은 "어제(6일)에 비하면 오늘은 정말 괜찮은 편"이라며 "오전에 비가 극심하게 내렸고 통제 첫 날이었기 때문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훨씬 많았다"고 했다.

올림픽도로를 경찰이 직접 통제하는 건 2011년 이후 처음이다. 관할서인 서초경찰서 직원들은 끼니를 제대로 챙기기도 어려웠다고 한다. 현장을 지휘하던 B 계장은 "1개 팀이 돌아가면서 어제 오전 7시부터 올림픽대로를 통제하고 있다"며 "한 두 끼니를 거른 경찰도 많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출퇴근길 혼잡은 지속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댐 방류가 언제 멈출지 몰라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길 권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지하철의 경우 평상시 오전 7~9시와 오후 6~8시 출·퇴근 집중 배차시간을 평소보다 각각 30분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려 운행되고 있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해 운행하고 있다.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