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인천 영종도 마시안 해변 앞바다서 백골 시신 발견

손현규 입력 2020.08.07. 09:51

인천 영종도 마시안 해변 앞바다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백골 상태의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로부터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은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수습했으나 심하게 부패한 상태여서 신원은 파악하지 못했다.

해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해양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영종도 마시안 해변 앞바다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백골 상태의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6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마시안 해변에서 한 행인이 바다에 떠 있는 시신을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로부터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은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수습했으나 심하게 부패한 상태여서 신원은 파악하지 못했다.

해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해 성별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며 "소지품도 발견된 게 없다"고 말했다.

so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