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추미애, 이성윤 중앙지검장 남기고 윤석열 수족 전원교체

윤수희 기자 입력 2020.08.07. 11:13 수정 2020.08.07. 11:23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찰청 내 주요 보직 부장들 중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검사장급 이상 부장들이 교체됐다.

법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주요 현안사건 처리 및 수사권 개혁에 따른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기조부장 등을 유임시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검 기조부장 남기고 모두 바꿔..대검차장에 조남관
서울고검장에 조상철..조남관·장영수 고검장급 승진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찰청 내 주요 보직 부장들 중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검사장급 이상 부장들이 교체됐다. 주목됐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자리를 유지했다.

법무부는 7일 대검찰청 검사급 이상 고위 간부 26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추미애 장관이 취임한 이후 지난 1월 단행된 대폭 물갈이 인사에 이은 두 번째로 몰아친 인사 태풍이다.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검 차장으로,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후임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됐다. 관심을 모았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다.

법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주요 현안사건 처리 및 수사권 개혁에 따른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기조부장 등을 유임시켰다"고 밝혔다.

사임을 한 김영대 서울고검장 후임으로는 조상철 수원고검장이 임명됐다. 장영수 서울서부지검장은 승진해 대구고검장을 맡게 됐다. 구본선 대검 차장검사는 부산고검장에, 오인서 대구고검장은 수원고검장에 임명됐다. 서울고검 차장검사로는 김지용 수원지검 1차장검사가 임명됐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서울중앙지검 이정현 1차장검사는 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수사 등을 지휘했던 신성식 3차장검사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다.

이종근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도 대검 형사부장으로 승진했다. 이 차장검사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시절 법무부 산하 검찰개혁추진단 부단장을 지냈다.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는 대검 공판송무부장에, 이철희 순천지청장은 대검 과학수사부장에 임명됐다. 고경순 차장검사는 역대 4번째 여성검사장이다.

대검 내 주요 부장들은 대거 전보 조치됐다.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동부지검장, 이주형 대검 과학수사부장은 의정부지검장, 노정환 대검 공판송무부장은 청주지검장, 이수권 대검 인권부장은 울산지검장, 배용원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전주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밖에도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에 임명됐다. 박순천 의정부지검장은 서울남부지검장, 노정연 전주지검장은 서울서부지검장, 고흥 울산지검장은 인천지검장, 문홍성 창원지검장은 수원지검장으로 전보됐다.

또 조재연 수원지검장은 대구지검장으로, 최경규 청주지검장은 창원지검장으로,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광주지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긴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그동안 공석 내지 사직으로 발생한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의 결원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치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고등검찰청 차장검사 4석과 대검 인권부장 1석 등 총 5석을 공석으로 유지했다. 검사장 직급 축소 방향을 유지하면서도 향후 수사권 개혁에 따른 형사사법시스템의 변화로 대검 인권부의 기능이 개편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란 설명이다.

ysh@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