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민심 이반에..청 비서실장·수석 '사의'

이주영 기자 입력 2020. 08. 07. 21:01 수정 2020. 08. 07. 22: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영민 실장에 민정 김조원 등 수석 5명..현 정부 첫 일괄 사표
부동산 잡음·지지율 하락 등 여론 악화에 "최근 상황 종합 책임"
문 대통령, 교체 폭 관심..국정 쇄신 '3기 청와대' 구성 나설 듯

[경향신문]

함께 걷는 두 사람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가며 이야기하고 있다. 노 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김기남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최근 부동산 시장 혼란 속에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의 주택 처분 과정에 잡음이 이어지며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하락 등 민심이 급속도로 악화된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차원으로 보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노 실장을 비롯한 강기정 정무, 김조원 민정, 윤도한 국민소통,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비서실장을 포함한 고위 참모들이 대통령에게 일괄 사표를 낸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의를 표명한 수석들 중 김조원 민정,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은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다. 특히 김조원 수석은 서울 강남권 아파트 두 채 중 한 채를 매물로 내놓으면서 최고가보다 2억원 비싼 가격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청와대는 지난 6일 김조원 수석의 ‘고가 매물’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남자들은 부동산 거래를 잘 모른다”는 언급으로 비난을 자초했다.

앞서 노 실장은 3차례에 걸쳐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에게 실거주 목적 외 주택의 처분 권고를 내린 바 있다. 하지만 노 실장 본인은 당초 서울 강남 아파트를 보유하고 청주 아파트만 매각하려다 ‘똘똘한 한 채’ 비판이 일자 뒤늦게 두 채 모두 처분했다.

노 실장 등의 사의 표명이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핵심 관계자는 “종합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고만 했다. 4·15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했지만 이후 ‘거대 여당’의 독주, 여당 소속 지자체장들의 잇따른 성추행 사건, 부동산 논란 등이 겹치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 평가가 뚜렷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고위 참모들이 ‘정무적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이기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핵심 관계자는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대통령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악화된 민심을 추스르고 국정 쇄신을 하기 위해 이들의 사의를 수용, 3기 청와대 체제 개편 작업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연내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예상됐던 데다 현재 민심 추이 등을 감안할 때 6명의 사의를 모두 반려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다만 후임 인선과 국정 공백에 대한 부담 등을 고려해 문 대통령이 노 실장은 연말까지 유임하고 일부 수석을 우선 교체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적지 않다. 그간 국면 전환용 인사를 선호하지 않았던 문 대통령의 스타일도 이 같은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