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애완용 검사들" vs "윤석열 대변인"..여야, 검찰 인사 공방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입력 2020.08.09. 10:21

검찰 인사를 둘러싸고 여야의 날선 SNS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지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 뒤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쓴 것을 두고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검찰 인사를 둘러싸고 여야의 날선 SNS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지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 뒤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쓴 것을 두고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적었다. 또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썼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에 "통합당 검사 출신 의원이 이걸 비유라고"라며 "제발 우리 검사들이 동물에 비유되는 세상은 끝내자"라고 썼다. 그는 "참여정부 시절, 무사니 칼이니 한참 시끄럽더니 지금 동물론이 끓고 있다"며 "검찰개혁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는 반증"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웅 의원을 겨냥해 "윤석열의 대변인이냐"며 역공을 폈다. 김 의원은 "이번 인사는 특수통, 공안통 중심 엘리트에 편중되지 않고 형사부와 공판부를 존중하는 인사였다"고 평가했다.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apple@c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