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日국민 78% "아베, 코로나 대응에 지도력 잃었다"

김태균 입력 2020.08.11. 05:07 수정 2020.08.11. 06:41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독단적 권력 행사 등에서 비롯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위상 추락이 갈수록 도를 더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무능·무책임에 불만을 가진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78%가 '아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실대응·독단 행동에 지지율 37% 그쳐

[서울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7년 10월 선거운동차 원전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에 들러 후쿠시마산 쌀로 만든 주먹밥을 시식하고 있다. 2017.10.10 EPA 연합뉴스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독단적 권력 행사 등에서 비롯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위상 추락이 갈수록 도를 더하고 있다. 여론 지지율이 바닥을 모른 채 떨어지고 있는데도 무책임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스스로 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

일본 최다 발행부수의 보수지 요미우리신문이 10일 공개한 ‘8월 정례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지난달보다 2% 포인트 떨어진 37%,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 포인트 오른 54%로 각각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012년 말 그의 2차 집권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아베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무능·무책임에 불만을 가진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78%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렇다’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아베 정권의 전반적인 코로나19 대응에 66%가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고 바이러스 재확산 와중에 국가 예산을 들여 여행경비를 보조하는 관광 활성화 시책 ‘고투 트래블’ 강행에 ‘적절하지 않다’고 한 사람도 85%나 됐다.

지난 6월 18일 이후 일체의 기자회견을 열지 않았던 그는 지난 6일과 9일 각각 히로시마시와 나가사키시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두 도시의 원폭투하 75주년 위령 행사에 참석한 마당이라 회견을 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각각 16분과 18분에 걸친 짧은 회견에서 그는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 또다시 빈축을 샀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