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현대중공업 노조 "하청노동자 2600명 체불임금 105억"

구미현 입력 2020. 08. 11. 14:23

기사 도구 모음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조합은 "하청노동자 2600여명에 대한 체불 임금 105억원을 원청이 직접 지급하라"고 11일 밝혔다.

임금체불은 지난달 31일 휴가 전 21개 사내하청 업체 대표들이 7월 공사대금에 대한 세금계산서 발행 서명을 거부하면서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과 4대보험체납 사태 발생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은 하청노동자 체불임금을 직접 지급하고 근본대책을 마련하라"며 "4대보험료도 원청이 직접 공단에 납부하라"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조부, 도장부 등 21개 업체 노동자 7월 급여 체불
원·하청 노조 "원청이 책임지고 직접 지급" 촉구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청은 하청노동자 2600여명에 대한 체불임금 105억원을 직접 지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0.08.11. (사진=현대중공업 노조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조합은 "하청노동자 2600여명에 대한 체불 임금 105억원을 원청이 직접 지급하라"고 11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에서 건조와 도장 작업을 맡고 있는 21개 업체 하청노동자 2600여명은 지난 10일 월급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전액체불 사태 이후 1년 4개월 만에 다시 벌어진 일이다"며 "체불과 체납의 구렁텅이에서 헤어나지 못한 게 벌써 2년이다"고 지적했다.

임금체불은 지난달 31일 휴가 전 21개 사내하청 업체 대표들이 7월 공사대금에 대한 세금계산서 발행 서명을 거부하면서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과 4대보험체납 사태 발생했다.

이는 조선업종 불황으로 2016년~2017년 하청업체 전반에 구조조정과 임금삭감이 이뤄지면서 폐업에 따른 체불, 체당금 처리 급증, 원청 지원금 중간착불 등으로 만성화된 상황이다.

이에 노조는 "불안정한 생계의 고통이 다람쥐 쳇바퀴처럼 계속됐고, 밥 먹듯이 벌어졌던 20%, 30% 임금체불은 마침내 100%가 돼버렸다"며 "1년에 한 번 뿐인 여름휴가를 망쳐버린 건 코로나도 아니고, 집중호우도 아닌 휴가 전부터 예견됐던 임금체불이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은 하청노동자 체불임금을 직접 지급하고 근본대책을 마련하라"며 "4대보험료도 원청이 직접 공단에 납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체불사업장에 대한 근본대책 수립을 지도·감독하고, 원·하청 사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공사대금은 상호 합의된 계약에 따라 정상 지급되고 있으며, 원청이 일방적으로 체불·삭감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장기간의 조선업 불황으로 인해 일부 협력사가 경영상 어려움을 겪으며 발생한 문제인 것으로 안다"며 "그간 해온 제도개선 노력에 더하여 협력사와 상생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