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집중호우·태풍 상륙했는데 휴가 떠난 장세용 구미시장

조은임 기자 입력 2020. 08. 11. 17:39

기사 도구 모음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집중호우가 오는 와중에도 4박 5일간 휴가를 떠나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1일 구미시에 따르면 장 시장은 구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0일부터 5일간 여름 휴가를 떠났다.

호우에다 태풍 '장미'까지 겹쳐 구미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 상황이었으나 이를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장 시장이 휴가를 떠난 10일에는 집중호우로 덕산교와 구미교 네거리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낙동강과 구미천 수위가 급상승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집중호우가 오는 와중에도 4박 5일간 휴가를 떠나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1일 구미시에 따르면 장 시장은 구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0일부터 5일간 여름 휴가를 떠났다.

호우에다 태풍 '장미'까지 겹쳐 구미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 상황이었으나 이를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지난 6~11일 집중호우가 내리자 시는 매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침수된 도로와 맨홀 등을 응급복구했다.

장 시장이 휴가를 떠난 10일에는 집중호우로 덕산교와 구미교 네거리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낙동강과 구미천 수위가 급상승하기도 했다. 구미는 9일부터 11일 오전 8시까지 평균 강우량은 98㎜를 기록했고, 11일에도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환경부 장관이 13일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과 관련해 구미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12일 시청에 잠깐 나올 예정이다"고 말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