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민주당 부산시의원 식당종업원 강제추행 신고..본인은 부인(종합)

김재홍 입력 2020. 08. 12. 09:1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회 A 시의원이 식당에서 여직원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A 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시의원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시의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사하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박성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회 A 시의원이 식당에서 여직원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A 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시의원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시의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수사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A 시의원은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강제 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psj1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