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 철원서 수해복구 지원..피해주민 위로

박경준 입력 2020.08.12. 16:49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문 대통령도 이날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현장 방문 일정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김 여사는 피해를 본 지역이 많은 만큼 철원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도 방문해 피해 복구를 돕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대통령은 하동·구례行..대통령 내외 모두 수해현장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지난 2017년 7월 21일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청석골 마을을 찾아 복구작업을 돕고 있는 모습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문 대통령도 이날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 대통령 내외가 같은 날 다른 수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한 것이다.

김 여사는 오전 일찍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에 도착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현장 방문 일정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또한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만이 김 여사를 수행했다. 수행 인원이 많을 경우 현장 복구 작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김 여사는 흙탕물에 잠겼던 옷 등을 빨고 가재도구들을 씻었으며, 배식 봉사도 했다.

김 여사는 피해를 본 지역이 많은 만큼 철원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도 방문해 피해 복구를 돕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수해를 당한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7년 7월에는 충북 청주 상당구의 한 마을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운 바 있다.

kjpark@yna.co.kr

포토&TV